“남사친한테 제 브라끈 좀 올려달라고 했는데 왜 욕 먹을 짓이죠?”

2022년 2월 8일

남자사람친구(이하 남사친)과 너무 친한 사이어서 서로의 속옷까지 터치를 한다는 여성의 글이 올라와 논란이 되고 있다.

남자사람친구(이하 남사친)과 너무 친한 사이어서 서로의 속옷까지 터치를 한다는 여성의 글이 올라와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사친한테 브라끈 올려달라고 하는 것이 여우짓이냐”는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사친한테 브라끈 올려달라고 하는 것이 여우짓이냐”는 제목의 여성 A 씨가 작성한 글이 올라왔다.

남자사람친구(이하 남사친)과 너무 친한 사이어서 서로의 속옷까지 터치를 한다는 여성의 글이 올라와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사친한테 브라끈 올려달라고 하는 것이 여우짓이냐”는

A 씨는 “진짜 남사친이랑 찐친이다”라고 말하며 “같이 양념치킨을 먹고 있다가 브라끈이 내려왔길래 올려달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남자사람친구(이하 남사친)과 너무 친한 사이어서 서로의 속옷까지 터치를 한다는 여성의 글이 올라와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사친한테 브라끈 올려달라고 하는 것이 여우짓이냐”는 남자사람친구(이하 남사친)과 너무 친한 사이어서 서로의 속옷까지 터치를 한다는 여성의 글이 올라와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사친한테 브라끈 올려달라고 하는 것이 여우짓이냐”는

A 씨와 남사친은 실제 동성친구처럼 지내는 아주 가까운 사이로, 이성적인 감정을 전혀 가질 수 있는 단계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남자사람친구(이하 남사친)과 너무 친한 사이어서 서로의 속옷까지 터치를 한다는 여성의 글이 올라와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사친한테 브라끈 올려달라고 하는 것이 여우짓이냐”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민감한 속옷 정리를 남사친에게 부탁을 한 것에 대한 누리꾼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

A 씨의 글에 누리꾼들은 “치킨을 먹다가 묻을까봐 그러면 닦고 본인이 올려야한다” “본인은 남사친 중요부위 정리해줄 수 있느냐”는 반응을 보였다.

남자사람친구(이하 남사친)과 너무 친한 사이어서 서로의 속옷까지 터치를 한다는 여성의 글이 올라와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사친한테 브라끈 올려달라고 하는 것이 여우짓이냐”는

그러나 다른 누리꾼들은 “정말 친하면 브라끈 정도야 해줄 수 있을 것 같다” “브라는 남자 중요부위랑은 다르다”며 A 씨의 행동을 옹호하기도 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