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 내밀어..” 어제 폭주했던 MBC 올림픽 모태범 해설

2022년 2월 9일

스피드스케이팅 김민석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첫 메달을 목에 걸었다.

스피드스케이팅 김민석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첫 메달을 목에 걸었다. 지난 8일 김민석은 중국 베이징 국립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1분 44초24를 기

지난 8일 김민석은 중국 베이징 국립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1분 44초24를 기록하며 동메달을 수확했다.

이날 MBC 모태범 해설위원은 김민석의 경기를 그 누구보다 가슴 졸이며 지켜봤다.

스피드스케이팅 김민석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첫 메달을 목에 걸었다. 지난 8일 김민석은 중국 베이징 국립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1분 44초24를 기

모태범은 해설내내 “너무 긴장된다”, “손에 땀이 난다” 등 초조해하는 듯한 발언을 쏟아냈다.

김민석의 출발 신호가 내려진 순간, 모태범은 “가자. 가자. 가자“라며 김민석을 응원했다.

스피드스케이팅 김민석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첫 메달을 목에 걸었다. 지난 8일 김민석은 중국 베이징 국립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1분 44초24를 기

레이스가 끝날 무렵, 모태범의 해설은 절정으로 달했다.

김민석이 세계 기록 보유자 나위스와 호각으로 겨루는 상황이 펼쳐지자, 모태범은 “이겨야 돼 민석아“, “가야 돼“, “이겨내“, “할 수 있어“라는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스피드스케이팅 김민석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첫 메달을 목에 걸었다. 지난 8일 김민석은 중국 베이징 국립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1분 44초24를 기

그리고 결승선으로 다가온 순간, 모태범은 “발 내밀어“라고 소리쳐 시청자들에게 웃음도 안겼다.

스피드스케이팅 김민석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첫 메달을 목에 걸었다. 지난 8일 김민석은 중국 베이징 국립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1분 44초24를 기

감동과 웃음을 한번에 선사한 모태범.

모태범이 연발한 “가야 돼”, “이겨내”라는 발언은 JTBC ‘뭉쳐야 찬다’의 유행어다. ‘뭉쳐야 찬다’에서 코치로 출연하고 있는 이동국은 훈련 중 “가야 돼”, “이겨내”라는 말을 자주 쓰곤 했다.

스피드스케이팅 김민석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첫 메달을 목에 걸었다. 지난 8일 김민석은 중국 베이징 국립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1분 44초24를 기

모태범의 역시 파이팅 넘치는 해설을 본 누리꾼들은 엄지를 치켜세웠다.

이들은 “이런 날 중계 너무 좋다”, “중계 너무 재밌었다”, “모태범 해설만 다시 보기 하고있다”, “처음인데 훌륭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스피드스케이팅 김민석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첫 메달을 목에 걸었다. 지난 8일 김민석은 중국 베이징 국립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1분 44초24를 기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MBC 중계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