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에이스였는데 ’24’세 나이에 안타깝게 사망했던 선수

2022년 2월 9일

2022 베이징 올림픽의 열기가 더해져 가고 있는 가운데, 안타깝게 삶을 마무리했던 쇼트트랙 故 노진규 선수가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2016년 4월, 한국 남자 쇼트트랙의 대들보로 활약했던 노진규 선수가 세상을 떠났다.

그는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출전을 앞두고 갑작스러운 골육종 진단을 받고 병마와 힘겹게 싸워오다가, 24세의 젊은 나이에 끝내 숨졌다.

스피드스케이팅의 대표 선수이자, 노진규의 누나인 노선영은 당시 노진규의 SNS 계정을 통해 “진규가 4월 3일 오후 8시 좋은 곳으로 떠났습니다. 진규가 좋은 곳에 가도록 기도해주세요”라며 동생의 부고 소식을 전했다.

2011년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개인종합 우승을 차지하며 남자 대표팀을 이끌어 갈 ‘에이스’로 평가받았던 노진규는 2013년 9월 월드컵 시리즈 1차 대회를 마친 뒤, 조직검사 결과 어깨 부위에서 종양이 발견됐다.

당시 통증을 참으며 소치 올림픽 이후 수술을 받으려고 했던 노진규는 2014년 1월 훈련 도중 팔꿈치 골절로 올림픽 출전이 무산됐다.

2022 베이징 올림픽의 열기가 더해져 가고 있는 가운데, 안타깝게 삶을 마무리했던 쇼트트랙 故 노진규 선수가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2016년 4월, 한국 남자 쇼트트랙의 대들보로 활약했던 노진규 선수가 세상을 떠났

노진규는 팔꿈치 수술과 함께 어깨를 치료하는 과정에서 종양까지 제거하려다가, 애초 알고 있었던 것과 달리 종양이 악성인 골육종으로 판명받았고, 왼쪽 견갑골을 들어내는 큰 수술을 받은 뒤 항암치료를 받아왔지만 유명을 달리했다.

노진규의 사망 소식에 동료 선수들도 안타까운 속내를 감추지 못했다.

대표팀 동료였던 박승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방금 널 보내고 왔어. 너랑은 좋은 기억 뿐이다. 다음 생에도 우리 꼭 친구로 만나자”라고 글을 남겼다.

또한 박승희는 지난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출전 당시, 인터뷰 중에 노진규를 언급하다가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당시 박승희는 “생각한 것만큼의 결과가 안 나온 것 같다”라며 “(쇼트트랙에서) 전향하며 힘든 일이 많았다. 전향을 하고 진규가 정말 많은 응원을 해줬다. ‘너는 정말 할 수 있다’라고 해준 걸 아직도 갖고 있다. 같이 하늘에서 응원해줬을 것 같아 고맙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SBS, 박승희 인스타그램,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