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정부, 코로나 QR 코드 출입명부 중단 예정

2022년 2월 9일

정부가 대대적인 코로나 방역 수칙 변경을 하는 데 있어, QR코드 출입인증제도를 폐지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정부가 대대적인 코로나 방역 수칙 변경을 하는 데 있어, QR코드 출입인증제도를 폐지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QR코드와 안심콜 등 출입명부는 코로나19 확진자의 접촉자를 추적하는 데 쓰였지만, 확진자 급증으로 역학

QR코드와 안심콜 등 출입명부는 코로나19 확진자의 접촉자를 추적하는 데 쓰였지만, 확진자 급증으로 역학조사가 간소화된 상황에서 명부 관리 필요성이 크지 않기 때문이다.

정부가 대대적인 코로나 방역 수칙 변경을 하는 데 있어, QR코드 출입인증제도를 폐지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QR코드와 안심콜 등 출입명부는 코로나19 확진자의 접촉자를 추적하는 데 쓰였지만, 확진자 급증으로 역학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9일 정례브리핑에서 ‘자기 기입식 조사서’를 도입함에 따라 역학조사가 IT 기반에서 어느 정도까지 이뤄지는지 운영해보고, 확진자 동선 추적용 전자출입명부의 유지 여부에 대해서도 함께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가 대대적인 코로나 방역 수칙 변경을 하는 데 있어, QR코드 출입인증제도를 폐지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QR코드와 안심콜 등 출입명부는 코로나19 확진자의 접촉자를 추적하는 데 쓰였지만, 확진자 급증으로 역학

정부는 지난 7일 확진자가 직접 설문조사 URL 주소에 접속해 접촉자 등을 입력하는 ‘자기 기입식 조사’ 방식의 역학조사를 도입했다. 역학조사를 하던 보건소 인력을 고위험군 관리에 투입하기 위해 대면·전화 역학조사를 없앤 것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도 다른 브리핑에서 “고위험 확진자와 확진자 동거가족을 중심으로 방역 대책을 펼치기로 함에 따라 전자출입명부의 기능은 약화됐다”면서 “그에 따라 후속 조치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정부가 대대적인 코로나 방역 수칙 변경을 하는 데 있어, QR코드 출입인증제도를 폐지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QR코드와 안심콜 등 출입명부는 코로나19 확진자의 접촉자를 추적하는 데 쓰였지만, 확진자 급증으로 역학

QR코드의 경우 접촉자 추적 기능 외에도 종이증명서, 쿠브(COOV·전자예방접종증명서)와 함께 방역패스 확인용으로도 쓰이고 있다.

정부가 대대적인 코로나 방역 수칙 변경을 하는 데 있어, QR코드 출입인증제도를 폐지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QR코드와 안심콜 등 출입명부는 코로나19 확진자의 접촉자를 추적하는 데 쓰였지만, 확진자 급증으로 역학

방대본은 현장에서의 혼선을 최소화하면서 QR코드의 활용 범위를 조정할 방침이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