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어제 황대헌이 금메달 따자마자 기자들 앞에서 실제 한 발언

2022년 2월 10일

중국 측 황당한 심판 판정으로 인해 억울한 실격을 당했던 황대헌이 절치부심에 성공했다.

중국 측 황당한 심판 판정으로 인해 억울한 실격을 당했던 황대헌이 절치부심에 성공했다. 황대헌은 지난 9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결승에서 가

황대헌은 지난 9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결승에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2018년 평창 대회에서 은메달 하나를 따낸 황대헌은 이로써 올림픽 금메달 획득의 꿈을 이뤘다.

중국 측 황당한 심판 판정으로 인해 억울한 실격을 당했던 황대헌이 절치부심에 성공했다. 황대헌은 지난 9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결승에서 가

경기 뒤 믹스트존에서 취재진과 만난 황대헌은 담담하게 ‘개최국 텃세 판정’의 난관을 뚫고 우승을 차지한 소감을 말했다.

그러다 마지막에 윤홍근 대한빙상경기연맹 회장 겸 한국 선수단장이 매우 흐뭇해할 법한 말을 했다.

중국 측 황당한 심판 판정으로 인해 억울한 실격을 당했던 황대헌이 절치부심에 성공했다. 황대헌은 지난 9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결승에서 가

윤홍근 선수단장은 국내 치킨 프랜차이즈 기업 제너시스BBQ그룹의 회장이다.

황대헌은 선수촌에 돌아가면 뭘 하고 싶으냐는 질문이 나오자 슬쩍 기자들의 녹음기를 보더니 “치킨 먹고 아이스크림을 먹고 싶다”면서 “내가 치킨을 엄청나게 좋아한다”고 말했다.

중국 측 황당한 심판 판정으로 인해 억울한 실격을 당했던 황대헌이 절치부심에 성공했다. 황대헌은 지난 9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결승에서 가

기자들이 ‘너무 속 보이는 말 아니냐’며 타박하자 황대헌은 “정말이다. 베이징 오기 전에도 먹고 왔다”고 힘줘 말했다.

중국 측 황당한 심판 판정으로 인해 억울한 실격을 당했던 황대헌이 절치부심에 성공했다. 황대헌은 지난 9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결승에서 가

그는 “회장님한테 농담으로 ‘회장실 의자 하나는 내가 해드린 겁니다’라고 말씀드린 적도 있다”며 웃었다.

황대헌은 아버지가 ‘너 때문에 한국의 닭들이 점점 작아진다’고 농담할 정도로 치킨을 좋아한다고 한다.

중국 측 황당한 심판 판정으로 인해 억울한 실격을 당했던 황대헌이 절치부심에 성공했다. 황대헌은 지난 9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결승에서 가

황대헌은 “오늘은 내 인생 최고의 하루”라면서 “선수촌 가서 맛있는 거 먹고 쉬겠다. 동료들, 코치님들과 기쁨도 나누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