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차민규, 은메달 박탈 제기

2022년 2월 14일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00m 은메달리스트 차민규의 은메달이 박탈될 수 있다는 어처구니 없는 경고가 나왔다.

지난 12일 차민규는 중국 베이징 국립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00m에 출전해, 은메달을 수확했다.

차민규는 34초 39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500m 은메달리스트 차민규의 은메달이 박탈될 수 있다는 어처구니 없는 경고가 나왔다. 지난 12일 차민규는 중국 베이징 국립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

메달 수여식에 나선 차민규는 자신의 이름이 호명되자, 시상대에 올랐다.

그런데 차민규는 잠시 허리를 숙여 단상을 손으로 쓱쓱 쓸어낸 뒤 시상대에 올랐다. 이후 오른손을 머리 위로 들어올려 관중들에게 인사했다.

13일 중국의 포털사이트 ‘바이두’는 차민규의 이런 행동이 4년 전 평창 대회 때 남자 쇼트트랙 5000m 계주에서 동메달을 딴 캐나다 선수들이 시상대에 오르기 전 단체로 시상대를 쓸어내 타 종목 자국 선수가 당한 판정에 항의했다는 추측이 나온 장면을 떠올린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매체는 IOC 규정에 따르면, 차민규는 규정을 위반해 처벌을 받을 가능성이 높으며 최악의 경우 은메달을 박탈 당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IOC가 새로운 규정을 통해 시상식에서 선수들이 항의하는 것을 금지시켰다는 것이다.

특히 ‘반칙왕’이라고 불리는 왕멍은 차민규가 출전한 스피드스케이팅은 선수들끼리 상호 간섭이 거의 없다는 점을 강조하며 “나는 그가 쇼트트랙 선수인 줄 알았다”면서 “그냥 닦고 싶으면 닦아. 중국 선수가 전혀 옆에 있을 수 없는 왜 한국 선수가 닦는 지 모르겠다”라고 비난했다.

한편 차민규가 어떤 의미로 시상대 위를 쓸어냈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중국 누리꾼들은  SNS를 통해 “자기 묘비를 닦는건가”, “컬링인 줄 아는건가”, “빨리 닦으면 미끄러져” 등의 조롱을 보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차민규,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