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미국, 제3차 세계대전 언급

2022년 2월 14일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갈등이 최고조로 올라가고 있는 지금, 미국의 조 바이든 대통령이 ‘세계대전’을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갈등이 최고조로 올라가고 있는 지금, 미국의 조 바이든 대통령이 ‘세계대전’을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 시간) “미국과 러시아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 시간) “미국과 러시아가 서로 총을 쏘기 시작하면 (3차) 세계대전”이라고 말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갈등이 최고조로 올라가고 있는 지금, 미국의 조 바이든 대통령이 ‘세계대전’을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 시간) “미국과 러시아가

이어 “우크라이나에 머물고 있는 미국 시민은 지금 당장 (우크라이나를) 떠나야 한다”고 설명했다.

러시아를 상대로 한 독일과 프랑스의 외교적 중재 시도가 사실상 실패로 돌아가자 우크라이나 사태가 악화될 수 있다고 우려한 것이다. 이날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국경 벨라루스에서 본격적인 군사훈련에 나섰다. 미-러 긴장이 최고조로 치솟고 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갈등이 최고조로 올라가고 있는 지금, 미국의 조 바이든 대통령이 ‘세계대전’을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 시간) “미국과 러시아가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미국 NBC뉴스 인터뷰에서 “우리는 지금 테러단체를 상대하는 게 아니라 세계 최강 군대 중 하나와 맞서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면 미국인 구출 시나리오가 있느냐’는 질문에 “그런 것(탈출 계획)은 없다”며 “미국과 러시아가 총을 쏘기 시작하면 이전에 본 적 없는 완전히 새로운 세상에 들어서게 될 것”이라고 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갈등이 최고조로 올라가고 있는 지금, 미국의 조 바이든 대통령이 ‘세계대전’을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 시간) “미국과 러시아가

러시아의 군사행동으로 우크라이나에 있는 미국인 사상자가 생겨 미군이 개입하면 미-러 간 직접 충돌로 번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의미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갈등이 최고조로 올라가고 있는 지금, 미국의 조 바이든 대통령이 ‘세계대전’을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 시간) “미국과 러시아가

한편 러시아는 이날 벨라루스의 우크라이나 접경지역에서 벨라루스군과 ‘동맹 결의 2022’ 합동 훈련에 들어갔다. 우크리아나 국경에 이미 병력 10만여 명을 배치한 가운데 추가로 병력 3만여 명과 수호이(SU)-35S 전투기, 핵탄두 탑재 가능 이스칸데르미사일 등으로 훈련을 시작한 것.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갈등이 최고조로 올라가고 있는 지금, 미국의 조 바이든 대통령이 ‘세계대전’을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 시간) “미국과 러시아가

미국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는 러시아가 이번 훈련을 우크라이나 침공 계기로 삼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