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5천만원 이하, 소득세 면제 추진

2022년 2월 14일

제20대 대통령 선거가 1개월도 채 남지 않은 지금, 각 후보들의 파격적인 공약들이 눈길을 끌고 있다.

제20대 대통령 선거가 1개월도 채 남지 않은 지금, 각 후보들의 파격적인 공약들이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퇴직금 5천만원 이하 소득세 면제’ 공약을 내세웠다.

최근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퇴직금 5천만원 이하 소득세 면제’ 공약을 내세웠다.

윤석열 대선후보는 14일 5천만원 이하 퇴직금에 소득세를 부과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40번째 ‘심쿵약속’으로 “새로운 인생설계 종잣돈인 퇴직금에까지 세금 매기는 것은 가혹하다”며 이같은 공약을 내놨다.

현행 퇴직소득세는 근속연수, 환산급여 등을 공제한 후에 차등적으로 징수하고 있는데, 10년 동안 근무한 직장을 퇴직하면서 퇴직금 5천만 원을 받았다면 약 92만 원의 퇴직소득세를 내야 하는 셈이라고 국민의힘은 설명했다.

이에 5천만 원 이하 퇴직금에 대해 퇴직소득세를 없앨 경우 극소수 고소득자를 제외한 약 95%가 혜택을 보게 될 것이라는 추산이다.

2020년 기준으로 5천만 원 이하 퇴직소득세 규모는 약 2천400억 원으로, 전체 퇴직소득세 세입 약 1조 4천억 원의 약 18%에 해당한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