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공개돼 난리 난 ‘타블로 딸’ 하루 역대급 근황

2022년 2월 16일

타블로가 딸 하루의 근황을 공개했다.

타블로가 딸 하루의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JTBC 예능 ‘아는 형님’에서는 에픽하이의 타블로, 투컷, 미쓰라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타블로는 과거 KBS 육아 예능 ‘슈퍼맨이

지난 12일 방송된 JTBC 예능 ‘아는 형님’에서는 에픽하이의 타블로, 투컷, 미쓰라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타블로는 과거 KBS 육아 예능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함께 출연했던 딸 하루의 소식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아는형님의 멤버들은 타블로에게 “하루 많이 컸겠다. 몇 살이냐”라며 근황을 궁금해했다.

이에 타블로는 “12살이다”라고 하자, 강호동은 “사춘기는 안 왔냐”라고 물었다.

타블로는 “사춘기가 온 거 같다. 근데 나랑 너무 친해서 그런지 사춘기가 느껴지게 행동을 한 적이 없다. 함께 스케줄 다닐 때도 있다. 나를 친구로 생각한다”라며 딸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이어서 화면에는 하루의 근황 모습이 올라왔다.

하루는 이전과 달리 한층 성숙해진 모습을 보이고 있어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김영철은 “문 콱 닫고 그런 거 없냐”라고 물었고, 타블로는 “그런 거 전혀 없다”라고 답했다.

그러자 이수근은 “일기장에 아빠 맞춰주기 힘들다고 쓰여 있을지도 모른다. 적당히 빠져주지”라고 말해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한편 하루의 근황을 접한 누리꾼들은 “벌써 숙녀가 됐다”, “슈돌한 지 7년이나 흘렀다니”, “세월이 많이 흘렀네요”, “하루양 너무 예쁘게 크고 있네요”, “귀여운 모습은 그대로 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JTBC ‘아는 형님’, 타블로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