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안현수, 한국 귀국 예정

2022년 2월 17일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 기술코치로 합류한 안현수가 한국 입국 계획을 전했다.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 기술코치로 합류한 안현수가 한국 입국 계획을 전했다. 17일 중국 매체인 시나스포츠의 보도에 따르면, 안현수의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 기술코치 계약은 오는 2월 말 종료된다. 안현수는 만

17일 중국 매체인 시나스포츠의 보도에 따르면, 안현수의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 기술코치 계약은 오는 2월 말 종료된다.

안현수는 만류 이후 계획에 대해 “올림픽이 끝나면 먼저 아내와 딸과 재회해 쉴 예정이다. 그 이상은 바라지 않는다”라며 “앞으로의 구체적인 계획은 없고, 가족들과 의논하겠다”라고 밝혔다.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 기술코치로 합류한 안현수가 한국 입국 계획을 전했다. 17일 중국 매체인 시나스포츠의 보도에 따르면, 안현수의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 기술코치 계약은 오는 2월 말 종료된다. 안현수는 만

현재 안현수의 아내 우나리와 그의 딸은 한국에 거주하고 있어, 2월 말 이후 안현수는 일시적으로 한국에 돌아올 것으로 보인다.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 기술코치로 합류한 안현수가 한국 입국 계획을 전했다. 17일 중국 매체인 시나스포츠의 보도에 따르면, 안현수의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 기술코치 계약은 오는 2월 말 종료된다. 안현수는 만

한편 올해 38세인 안현수는 지난 2011년 러시아로 귀화했다.

이에 그는 한국 국적을 상실한 러시아인이 됐다. 안현수는 귀화 후 부인 우나리와 결혼해 가정을 꾸리기도 했다.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 기술코치로 합류한 안현수가 한국 입국 계획을 전했다. 17일 중국 매체인 시나스포츠의 보도에 따르면, 안현수의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 기술코치 계약은 오는 2월 말 종료된다. 안현수는 만

우나리는 최근 자신의 국적에 대한 질문이 이어지자, “빠짐없이 국적 질문이 있었다”라며 “대.한.민.국 입니다”라고 강조한 바 있다.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 기술코치로 합류한 안현수가 한국 입국 계획을 전했다. 17일 중국 매체인 시나스포츠의 보도에 따르면, 안현수의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 기술코치 계약은 오는 2월 말 종료된다. 안현수는 만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우나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