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유튜버 유정호 징역

2022년 2월 17일

유튜버 유정호가 사기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았다.

유튜버 유정호가 사기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았다. 매일신문에 따르면 대구지법 서부지원 제1형사부(부장판사 김정일)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혐의로 넘겨진 유정호에게 징역 5년

매일신문에 따르면 대구지법 서부지원 제1형사부(부장판사 김정일)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혐의로 넘겨진 유정호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

유정호는 자신의 지인들에게 15억원에 달하는 돈을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유튜버 유정호가 사기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았다. 매일신문에 따르면 대구지법 서부지원 제1형사부(부장판사 김정일)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혐의로 넘겨진 유정호에게 징역 5년

그는 A 씨에게 ‘지인들에게서 빌린 돈을 사기당했으니 빚을 대신 갚아달라’며 15억5000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았다.

유튜버 유정호가 사기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았다. 매일신문에 따르면 대구지법 서부지원 제1형사부(부장판사 김정일)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혐의로 넘겨진 유정호에게 징역 5년

유정호는 해당 자금을 도박빚으로 탕진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튜버 유정호가 사기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았다. 매일신문에 따르면 대구지법 서부지원 제1형사부(부장판사 김정일)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혐의로 넘겨진 유정호에게 징역 5년

보도에 따르면 재판부는 “피해자가 자신의 부탁을 들어주지 않을 수 없는 상황임을 잘 알면서 이를 이용해 피해자를 기망하고 15억여 원에 이르는 돈을 가로 채 그 죄질이 나쁘다”며 “자신의 범행을 인정하지 않고 피해 회복이 되지 않은 점, 피해자가 엄벌을 탄원하는 점 등을 감안했다”고 판단했다.

구속된 상태에서 재판을 받은 유정호의 항소 여부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다.

유튜버 유정호가 사기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았다. 매일신문에 따르면 대구지법 서부지원 제1형사부(부장판사 김정일)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혐의로 넘겨진 유정호에게 징역 5년

‘선한 이미지’로 약 100만명이 넘는 구독자 수를 모은 유정호는 최근 사기 혐의가 알려지자 논란이 일었다. 그는 재판을 받으면서 자신의 무죄를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도 알려졌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