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한국과 중국 동시에 진행해 나온 놀라운 실험카메라 결과

2022년 2월 21일

미국 유명 방송사에서 한국과 중국을 대상으로 실험카메라를 진행해 관심을 끌고 있다.

미국 유명 방송사에서 한국과 중국을 대상으로 실험카메라를 진행해 관심을 끌고 있다. 과거 미국의 한 스포츠 기자가 한국과 중국 공항에 각각 방문해보고 공항에서 겪은 상황을 기사로 보도했다. 해당 기사를 본 미국

과거 미국의 한 스포츠 기자가 한국과 중국 공항에 각각 방문해보고 공항에서 겪은 상황을 기사로 보도했다.

미국 유명 방송사에서 한국과 중국을 대상으로 실험카메라를 진행해 관심을 끌고 있다. 과거 미국의 한 스포츠 기자가 한국과 중국 공항에 각각 방문해보고 공항에서 겪은 상황을 기사로 보도했다. 해당 기사를 본 미국

해당 기사를 본 미국 한 방송사에서 각 나라의 치안에 대해 실험카메라를 진행했다.

미국 유명 방송사에서 한국과 중국을 대상으로 실험카메라를 진행해 관심을 끌고 있다. 과거 미국의 한 스포츠 기자가 한국과 중국 공항에 각각 방문해보고 공항에서 겪은 상황을 기사로 보도했다. 해당 기사를 본 미국

실험카메라 결과는 허무했다.

중국에서는 캐리어를 공항에 놓고 돌아오자마자 수상한 남자가 바로 훔쳐갔다.

미국 유명 방송사에서 한국과 중국을 대상으로 실험카메라를 진행해 관심을 끌고 있다. 과거 미국의 한 스포츠 기자가 한국과 중국 공항에 각각 방문해보고 공항에서 겪은 상황을 기사로 보도했다. 해당 기사를 본 미국

하지만 한국에서는 달랐다며 여행을 떠나는 많은 사람들이 지나가지만 어느 누구도 신경 쓰지 않고 오히려 거들떠도 보지 않았다고 전했다.

미국 유명 방송사에서 한국과 중국을 대상으로 실험카메라를 진행해 관심을 끌고 있다. 과거 미국의 한 스포츠 기자가 한국과 중국 공항에 각각 방문해보고 공항에서 겪은 상황을 기사로 보도했다. 해당 기사를 본 미국

그렇게 몇 시간이 지났지만 아무도 손을 대지 않았고 그 순간 한 사람이 캐리어를 지그시 쳐다보기 시작했다.

그 사람은 해당 캐리어를 쳐다보더니 어디론가 가져갔다.

이후 쫓아가보았다.

미국 유명 방송사에서 한국과 중국을 대상으로 실험카메라를 진행해 관심을 끌고 있다. 과거 미국의 한 스포츠 기자가 한국과 중국 공항에 각각 방문해보고 공항에서 겪은 상황을 기사로 보도했다. 해당 기사를 본 미국

캐리어를 가져간 사람이 찾아간 곳은 다름 아닌 ‘유실물 보관 센터’였다.

해당 방송의 MC는 한국에서는 남의 물건에 관심이 없다는 것에 크게 놀라워하면서 “이유는 모르겠지만 한국은 확실히 내가 본 많은 나라 중에서 가장 치안이 좋은 나라 중 하나라는 것은 확실한 것 같다”며 한국의 치안 수진에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