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이번주 방역지원금 300만원 지급 추진

2022년 2월 21일

말도 많고 탈도 많던 자영업 및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이 이번주부터 지급될 가능성이 생겼다.

말도 많고 탈도 많던 자영업 및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이 이번주부터 지급될 가능성이 생겼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21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코로나 피해 극복과 대응 방안 관련 기자회견을 열었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21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코로나 피해 극복과 대응 방안 관련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재명 후보는 “코로나19 피해, 국가의 무한책임을 약속합니다”며 ‘코로나 피해 긴급구제특별위원회’ 설치, 3차 접종자 거리 두기 제한 완화 등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말도 많고 탈도 많던 자영업 및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이 이번주부터 지급될 가능성이 생겼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21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코로나 피해 극복과 대응 방안 관련 기자회견을 열었

특히 이 후보는 민주당이 이날 본회의 통과를 추진하고 있는 코로나19 대응 추경에 대해 “민주당은 오늘 코로나로 고통받고 있는 국민과 소상공인, 자영업자를 위한 추경을 통과시키고 이번 주 내로 신속하게 지원하겠다”며 “당장 300만 원은 민생의 단비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말도 많고 탈도 많던 자영업 및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이 이번주부터 지급될 가능성이 생겼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21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코로나 피해 극복과 대응 방안 관련 기자회견을 열었

민주당이 예결위에서 단독 처리한 추경안은 자영업자·소상공인 320만 명에게 방역지원금을 1인당 300만 원 지급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 후보는 방역 대전환도 제안했다. 그는 “고령자와 기저질환자 같은 고위험군을 보호하는데 방역역량을 집중하도록 방역 전략을 바꿔야 한다”며 “각 지자체별로 재택 치료 상담을 할 수 있는 인력을 대폭 늘리고, 보건소 행정인력은 신속하게 재배치해서 상담소와 통화가 안 되고, 치료자 지원이 부족하다는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약속했다.

말도 많고 탈도 많던 자영업 및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이 이번주부터 지급될 가능성이 생겼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21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코로나 피해 극복과 대응 방안 관련 기자회견을 열었

이 후보는 이어 “재택치료는 엄밀히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르는 것이라 당연히 국가가 함께 비용을 감당해야 한다”며 “앞으로 재택치료자에 대해 의약품 구입비 등에 소요되는 비용을 지원하기 위해 1인당 10만 원의 추가 지원금을 지급해드리겠다”고 설명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