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미국 “오늘밤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가능” 발표

2022년 2월 24일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지금, 사실상 전쟁의 서막이 열렸다고 해도 무방할 미국 측 발언이 나왔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지금, 사실상 전쟁의 서막이 열렸다고 해도 무방할 미국 측 발언이 나왔다. 23일(현지시간) 미국의 토니 블링컨 국무부 장관은 “러시아가 오늘밤 우크라이나 전면 침공

23일(현지시간) 미국의 토니 블링컨 국무부 장관은 “러시아가 오늘밤 우크라이나 전면 침공할 가능성이 있다”고 발언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지금, 사실상 전쟁의 서막이 열렸다고 해도 무방할 미국 측 발언이 나왔다. 23일(현지시간) 미국의 토니 블링컨 국무부 장관은 “러시아가 오늘밤 우크라이나 전면 침공

블링컨 장관은 이날 미 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정확한 공격 시간이나 장소는 특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러시아에 의한 주요 침략을 피할 수 있는 기회는 여전히 남아있다”고 덧붙였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지금, 사실상 전쟁의 서막이 열렸다고 해도 무방할 미국 측 발언이 나왔다. 23일(현지시간) 미국의 토니 블링컨 국무부 장관은 “러시아가 오늘밤 우크라이나 전면 침공

앞서 미국의 바이든 대통령 역시 22일(현지시간) 백악관 연설에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큰 부분을 잘라내겠다고 했다면서 이는 우크라이나 침공의 시작”이라고 밝혔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지금, 사실상 전쟁의 서막이 열렸다고 해도 무방할 미국 측 발언이 나왔다. 23일(현지시간) 미국의 토니 블링컨 국무부 장관은 “러시아가 오늘밤 우크라이나 전면 침공

바이든 대통령은 이전 조처를 훨씬 더 뛰어넘는 제재를 부과할 것이라면서 러시아 최대 국책은행인 대외경제은행(VEB)를 비롯해 2곳의 러시아 은행을 서방으로부터 전면 차단하는 등 서방에서의 자금 조달을 제약하겠다고 밝혔다.

또 러시아 지도층과 그 가족에 대한 제재를 부과하고, 러시아의 국가 채무에 대해서도 포괄적 제재를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