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정부 “러시아 전면전시 제재 동참” 선언

2022년 2월 24일

러시아 우크라이나 갈등 고조가 이어지자, 대한민국 정부 역시 러시아 제재에 동참할 수 있다는 의견을 밝혔다.

러시아 우크라이나 갈등 고조가 이어지자, 대한민국 정부 역시 러시아 제재에 동참할 수 있다는 의견을 밝혔다. 문재인 정부는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에도 러시아가 어떠한 형태로든 전면전을 감행할 경

문재인 정부는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에도 러시아가 어떠한 형태로든 전면전을 감행할 경우, 우리 정부로서도 대러 수출통제 등 제대에 동참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러시아 우크라이나 갈등 고조가 이어지자, 대한민국 정부 역시 러시아 제재에 동참할 수 있다는 의견을 밝혔다. 문재인 정부는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에도 러시아가 어떠한 형태로든 전면전을 감행할 경

외교부 당국자는 24일 “제반 상황에 비추어볼 때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의 침공이 임박한 것으로도 볼 수 있는 상황에서 우리 정부는 미국 등 우방국들과 대응 방안을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러시아 우크라이나 갈등 고조가 이어지자, 대한민국 정부 역시 러시아 제재에 동참할 수 있다는 의견을 밝혔다. 문재인 정부는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에도 러시아가 어떠한 형태로든 전면전을 감행할 경

이어 “정부는 이러한 조치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우리 경제와 기업에 대한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가능한 방법을 검토하고, 지원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정부의 이같은 입장은 미국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임박했다고 밝힌 직후 나왔다.

러시아 우크라이나 갈등 고조가 이어지자, 대한민국 정부 역시 러시아 제재에 동참할 수 있다는 의견을 밝혔다. 문재인 정부는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에도 러시아가 어떠한 형태로든 전면전을 감행할 경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23일(현지시간) NBC뉴스 인터뷰에서 “오늘 밤이 끝나기 전에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전면 침공을 할 것이라고 믿느냐”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블링컨 장관은 “정확한 날짜나 시간을 말할 순 없지만 러시아가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모든 것이 준비됐다”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