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실시간 우크라이나 체르노빌 방사능 수치 급상승

2022년 2월 25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이어지고 있는 지금, 일각에서는 러시아군이 체르노빌을 점령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이어지고 있는 지금, 일각에서는 러시아군이 체르노빌을 점령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북부 벨라루스 쪽에서 남쪽으로 진군하며 국경에서 멀지 않은 우크라이나 북부의 체르노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북부 벨라루스 쪽에서 남쪽으로 진군하며 국경에서 멀지 않은 우크라이나 북부의 체르노빌 원전을 점령했다고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고문 미하일로 포돌랴크가 24일(현지시간) 밝혔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이어지고 있는 지금, 일각에서는 러시아군이 체르노빌을 점령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북부 벨라루스 쪽에서 남쪽으로 진군하며 국경에서 멀지 않은 우크라이나 북부의 체르노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포돌랴크 고문은 “러시아군의 완전한 무차별 공격 뒤에 원전이 안전하다고 말하긴 어렵다”면서 “이는 현재 유럽에 대한 가장 심각한 문제 가운데 하나”라고 지적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이어지고 있는 지금, 일각에서는 러시아군이 체르노빌을 점령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북부 벨라루스 쪽에서 남쪽으로 진군하며 국경에서 멀지 않은 우크라이나 북부의 체르노

더 큰 문제는 교전 과정에서 원전 일부가 피격되었다는 것.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이어지고 있는 지금, 일각에서는 러시아군이 체르노빌을 점령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북부 벨라루스 쪽에서 남쪽으로 진군하며 국경에서 멀지 않은 우크라이나 북부의 체르노

체르노빌 원전에 정통한 소식통은 AP에 “방사능 폐기물 저장소가 러시아의 포격에 맞아 방사선 수치가 올라가고 있다”고 말했다.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원전 인근에서 교전이 발생한 것을 규탄하며 군사 행동을 최대한 자제해 달라고 호소했다. 라파엘 그로시 IAEA 사무총장은 “핵시설의 안전한 운영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이어지고 있는 지금, 일각에서는 러시아군이 체르노빌을 점령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북부 벨라루스 쪽에서 남쪽으로 진군하며 국경에서 멀지 않은 우크라이나 북부의 체르노

실제 우크라이나 일대는 25일 감마선 수치그 급등한 것으로 확인됐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