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러시아, 우크라이나 유치원과 고아원 폭격 중

2022년 2월 26일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의 공격이 선을 넘고 있다.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내에 있는 유치원과 고아원을 폭격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오크사나 마르카로바 주미 우크라이나 대사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공습 이틀째인 25일(현지시간) “공격이 더 잔인해졌다”고 말했다.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마르카로바 대사는 이날 기자들에게 “공격 이틀째인 오늘 더 (상황이) 힘들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러시아 군이 민간인의 집이나 앰뷸런스, 고아원 등을 타깃으로 했다고 말했다. 고아원 내 50여명의 아이들이 있었지만 다행히 부상을 입진 않았다고 덧붙였다. 또 러시아 군은 체르노빌에 있던 직원 92명을 인질로 잡아두고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실제 우크라이나 언론들도 일제히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유치원들을 폭격하고 있다고 보도하며, 인근에서 시신 2구가 발견되었다고 전했다.

대부분 유치원과 고아원들은 부상자 혹은 피신자들의 도피처로 이용되고 있기 때문에 러시아의 공격이 이어질 경우 참극은 불가피한 상황.

한편 마르카로바 대사는 우크라이나는 여전히 평화 협상을 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도 수도 키예프로 러시아 군이 전진해오고 있는 상황에서 항복하거나 투항하는 경우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키예프는 수천년동안 우크라이나의 땅이었으며 앞으로도 이를 지킬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