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푸틴, 핵 무기 발사 태세 명령

2022년 2월 28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전세계적인 대러시아 제재가 잇따르자 푸틴 대통령이 최후의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바로 핵 무기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전세계적인 대러시아 제재가 잇따르자 푸틴 대통령이 최후의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바로 핵 무기다. 푸틴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TV 연설에서 “핵 억지력 부대의 특별

푸틴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TV 연설에서 “핵 억지력 부대의 특별 전투임무 돌입을 국방부 장관과 총참모장(합참의장 격)에게 지시했다”고 밝혔다. 핵 억지력 부대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운용하는 러시아 전략로켓군 등 핵무기를 관장하는 부대를 일컫는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전세계적인 대러시아 제재가 잇따르자 푸틴 대통령이 최후의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바로 핵 무기다. 푸틴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TV 연설에서 “핵 억지력 부대의 특별

푸틴 대통령은 연설에서 “서방 국가들이 경제 분야에서 러시아에 대해 비우호적인 행동을 할 뿐 아니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의 고위 관리들까지 러시아에 공격적인 발언을 서슴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전세계적인 대러시아 제재가 잇따르자 푸틴 대통령이 최후의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바로 핵 무기다. 푸틴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TV 연설에서 “핵 억지력 부대의 특별

미국은 러시아의 핵 위협에 강하게 반발하면서 더 강한 제재 가능성을 시사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전세계적인 대러시아 제재가 잇따르자 푸틴 대통령이 최후의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바로 핵 무기다. 푸틴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TV 연설에서 “핵 억지력 부대의 특별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푸틴 대통령의 핵 무기 발사 태세 명령에 대해 “정당한 이유 없이 긴장만 키우는 행위”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전세계적인 대러시아 제재가 잇따르자 푸틴 대통령이 최후의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바로 핵 무기다. 푸틴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TV 연설에서 “핵 억지력 부대의 특별

러시아에 대한 추가 제재 가능성에 대해서는 “모든 것이 테이블 위에 올라 있다”며 지금껏 사용하지 않은 대러시아 에너지 제재 가능성을 언급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