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심석희, 쇼트트랙 대표팀 합류 (+최민정 상황)

2022년 2월 28일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쇼트트랙 심석희(서울시청)의 대표팀 합류 시점이 조금 미뤄졌다. 심석희는 다음 달 2일 대표팀에 합류한다.

대한빙상경기연맹 관계자는 26일 통화에서 “쇼트트랙 대표팀은 당초 27일 서울 태릉빙상장에서 훈련을 재개할 예정이었지만, 제103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일정 등을 고려해 훈련 개시일을 3월 2일로 조정했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이에 따라 지도자와 선수들은 다음 달 2일 충북 진천선수촌으로 모여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폐회 후 첫 훈련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대표팀의 훈련 일정이 바뀌면서 심석희의 대표팀 복귀 일정도 변경됐다.

심석희는 소속 팀에서 훈련을 소화하다가 다음 달 2일 진천선수촌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심석희는 지난해 10월 2018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대표팀 A코치와 주고받은 사적인 메시지가 공개되면서 큰 비난을 받았다.

메시지 내용엔 최민정(성남시청)과 김아랑(고양시청)을 향한 욕설이 담겨 있고, 최민정에 관해서는 올림픽 경기 중 고의 충돌을 의심하게 하는 이야기도 포함됐다.

심석희는 대한빙상경기연맹의 선수자격 2개월 정지 중징계를 받아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에 출전하지 못했다.

그는 지난 21일 징계가 끝난 뒤 대표팀 복귀 의사를 밝혔다.

심석희가 대표팀 유니폼을 입는 건 지난해 10월 대표팀 분리 조치 후 약 5개월 만이다.

심석희는 다음 달에 열리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 출전을 목표로 삼았다.

쇼트트랙 대표팀 최민정과 김아랑의 합류 여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빙상계 관계자에 따르면, 두 선수는 대표팀 합류 여부를 두고 고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