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비 먹튀’ 우크라이나 중국인 유학생이 한 정신나간 행동

2022년 2월 28일

우크라이나 중국인 유학생들이 우크라이나를 조롱하는 영상을 올려 논란이 되고 있다.

우크라이나 중국인 유학생들이 우크라이나를 조롱하는 영상을 올려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어제 우크라이나에서 중국 유학생 때문에 난리 난 사건’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어제 우크라이나에서 중국 유학생 때문에 난리 난 사건’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우크라이나에 거주 중인 두 중국인 유학생이 버스 무임승차를 한 뒤 우크라이나를 조롱하고 있는 영상이 담겨 있었다.

우크라이나 중국인 유학생들이 우크라이나를 조롱하는 영상을 올려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어제 우크라이나에서 중국 유학생 때문에 난리 난 사건’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들은 우크라이나에서 버스 요금을 내지 않고 탔다가 적발됐다.

결국 버스에서 내리게 된 두 사람은 “가난한 나라다”, “돈을 뜯지 못해 안달이 났다” 등 비속어까지 섞어가며 우크라이나를 조롱했다.

우크라이나 중국인 유학생들이 우크라이나를 조롱하는 영상을 올려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어제 우크라이나에서 중국 유학생 때문에 난리 난 사건’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은 우크라이나에 거주 중인 한 중국 교민이 SNS 커뮤니티에 올리며 현재 각종 국내외에 퍼지고 있는 상황.

내용을 접한 국내 누리꾼들은 중국인들을 향해 비난의 말을 보내고 있다.

우크라이나 중국인 유학생들이 우크라이나를 조롱하는 영상을 올려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어제 우크라이나에서 중국 유학생 때문에 난리 난 사건’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누리꾼들은 “중국인들은 왜 다 저모양일까”, “진짜 개념없다”, “본인들이 거지인 듯”, “중국인들 정말 싫다”, “같은 동양인인 게 원망스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우크라이나 중국인 유학생들이 우크라이나를 조롱하는 영상을 올려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어제 우크라이나에서 중국 유학생 때문에 난리 난 사건’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한편 현재 우크라이나에 거주 중인 중국인은 약 6천명이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