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미국 “푸틴은 큰 대가 치를 것..우린 준비됐다” 선언

2022년 3월 3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전세계적인 대러시아 제재가 이어지고, 독재자 푸틴에 대한 비난이 계속되고 있는 지금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이 강력 비판에 나섰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전세계적인 대러시아 제재가 이어지고, 독재자 푸틴에 대한 비난이 계속되고 있는 지금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이 강력 비판에 나섰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를 침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심각한 오산을 했다면서 장기적으로 큰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강력하게 경고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전세계적인 대러시아 제재가 이어지고, 독재자 푸틴에 대한 비난이 계속되고 있는 지금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이 강력 비판에 나섰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를 침

그는 이날 의회 상·하원 합동회의에서 한 취임 후 첫 국정연설에서 “푸틴은 6일 전 그의 위협적 방식에 자유세계가 굽히도록 할 수 있다고 생각하며 근간을 흔들려 했다”며 “대신 그는 결코 상상하지도 못한 힘의 벽에 직면했다”고 말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전세계적인 대러시아 제재가 이어지고, 독재자 푸틴에 대한 비난이 계속되고 있는 지금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이 강력 비판에 나섰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를 침

그러면서 “우리는 역사를 통해 독재자들이 공격에 대한 대가를 치르지 않을 때 그들이 더 많은 혼란을 초래한다는 교훈을 배웠다”며 “푸틴의 침공은 사전 계획된 것이자 정당한 이유가 없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전세계적인 대러시아 제재가 이어지고, 독재자 푸틴에 대한 비난이 계속되고 있는 지금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이 강력 비판에 나섰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를 침

무엇보다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의 이름을 언급할 때 ‘대통령’이라는 호칭없이 이름으로만 칭했다. 푸틴을 대통령으로 인정하지 않겠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전세계적인 대러시아 제재가 이어지고, 독재자 푸틴에 대한 비난이 계속되고 있는 지금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이 강력 비판에 나섰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를 침

바이든 대통령은 “그(푸틴)는 외교 노력을 반복해서 거부했다. 서방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가 대응하지 않을 것이고 우리를 분열시킬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푸틴은 틀렸다. 우리는 준비돼 있었다”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