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러시아 계엄령 선포 임박

2022년 3월 4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계엄령을 선포할 가능성이 높아지며 러시아 국경을 빠져나가려는 ‘엑소더스’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계엄령을 선포할 가능성이 높아지며 러시아 국경을 빠져나가려는 ‘엑소더스’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3일(현지시각) 영국 가디언과 미국 폭스뉴스 등은 4일 러시아 연방평의회(

3일(현지시각) 영국 가디언과 미국 폭스뉴스 등은 4일 러시아 연방평의회(상원) 임시회의가 소집되면 계엄령이 선포될 것이란 루머가 돌면서 수 천명이 러시아 국경을 넘었다고 전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계엄령을 선포할 가능성이 높아지며 러시아 국경을 빠져나가려는 ‘엑소더스’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3일(현지시각) 영국 가디언과 미국 폭스뉴스 등은 4일 러시아 연방평의회(

계엄령이 발동될 시 러시아는 총동원령을 선포하고, 러시아 국경을 폐쇄하며, 러시아 내 모든 외국인들을 강제로 억류할 가능성이 높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계엄령을 선포할 가능성이 높아지며 러시아 국경을 빠져나가려는 ‘엑소더스’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3일(현지시각) 영국 가디언과 미국 폭스뉴스 등은 4일 러시아 연방평의회(

지난달 22일 임시회의에서는 푸틴 대통령의 해외 병력 사용 요청이 승인되면서 우크라이나 침공의 토대가 마련됐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계엄령을 선포할 가능성이 높아지며 러시아 국경을 빠져나가려는 ‘엑소더스’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3일(현지시각) 영국 가디언과 미국 폭스뉴스 등은 4일 러시아 연방평의회(

연방평의회는 4일 회의에서 서방 제재에 대응하기 위한 위기방지 대책을 공식 논의할 것이라고 밝힌 상태다.

하지만 이번 회의서 계엄령이 선포돼 국경 폐쇄와 군사 검열, 징집령 발령 등이 잇따를 수 있다는 우려가 확산됐고, 이번 주 안으로 러시아를 떠나려는 시민들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계엄령을 선포할 가능성이 높아지며 러시아 국경을 빠져나가려는 ‘엑소더스’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3일(현지시각) 영국 가디언과 미국 폭스뉴스 등은 4일 러시아 연방평의회(

그러나 러시아 정부는 계엄령 선포 전망에 대해 “온라인상에 떠도는 루머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그럼에도 푸틴의 예측 불가능한 행보를 보면 계엄령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는 상황.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계엄령을 선포할 가능성이 높아지며 러시아 국경을 빠져나가려는 ‘엑소더스’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3일(현지시각) 영국 가디언과 미국 폭스뉴스 등은 4일 러시아 연방평의회(

때문에 러시아 내에 현재 일어나고 있는 엑소더스는 불가피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