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수정 싫어서 처제와 관계 맺고 임신하려고 하는데 왜 문제죠?”

2022년 3월 7일

불임으로 깊은 고민에 빠졌던 여성이 여동생에게 도움을 받기로 했지마, 남편이 말도 안되는 주장을 내세웠다.

불임으로 깊은 고민에 빠졌던 여성이 여동생에게 도움을 받기로 했지마, 남편이 말도 안되는 주장을 내세웠다. 얼마 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쓴 여성 A 씨는 “남편에 이상한 요구를 하고 있다”는 글

얼마 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쓴 여성 A 씨는 “남편에 이상한 요구를 하고 있다”는 글을 남겼다.

불임으로 깊은 고민에 빠졌던 여성이 여동생에게 도움을 받기로 했지마, 남편이 말도 안되는 주장을 내세웠다. 얼마 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쓴 여성 A 씨는 “남편에 이상한 요구를 하고 있다”는 글

34세라고 밝힌 A 씨는 “불임으로 여러가지 방법을 시도하던 중에 대리모를 알아보고 있었다. 그때 여동생이 대리모를 해주겠다고 해서 인공수정을 하려고 했다”고 전했다.

불임으로 깊은 고민에 빠졌던 여성이 여동생에게 도움을 받기로 했지마, 남편이 말도 안되는 주장을 내세웠다. 얼마 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쓴 여성 A 씨는 “남편에 이상한 요구를 하고 있다”는 글

하지만 A 씨의 남편은 오히려 자신의 처제와 인공수정이 아니라 실제 성관계를 맺겠다는 황당한 주장을 내세웠다.

남편은 “인공수정에 많은 시간과 돈이 필요하다”며 처제와의 직접적인 잠자리를 요구했던 것.

불임으로 깊은 고민에 빠졌던 여성이 여동생에게 도움을 받기로 했지마, 남편이 말도 안되는 주장을 내세웠다. 얼마 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쓴 여성 A 씨는 “남편에 이상한 요구를 하고 있다”는 글

A 씨는 “놀라서 아무 말도 나오지 않았다. 아무렇지 않게 말하더라. 우리는 재정적으로 준비가 되어있는데 충격을 받았다”라며 “만약 남편이 말한 방법으로 아이를 가져도 계속 떠오를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후 사건이 일단락된 줄 알았으나, A씨의 남편은 오히려 당당했다. 그는 “왜 나를 믿지 못하냐. 불임은 모두 네 탓”이라며 “난 아빠가 되고 싶다. 대리모를 포기하는 건 이기적”이라고 A씨를 비난했다.

불임으로 깊은 고민에 빠졌던 여성이 여동생에게 도움을 받기로 했지마, 남편이 말도 안되는 주장을 내세웠다. 얼마 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쓴 여성 A 씨는 “남편에 이상한 요구를 하고 있다”는 글

끝으로 A씨는 “감정적으로나 정신적으로 너무 힘들다. 내 여동생은 아직 이러한 상황에 대해 모른다”면서 “너무 절망적이고 내 몸이 쓸모없는 것처럼 느껴진다”고 덧붙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