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이제 해외여행 입국자 격리 면제

2022년 3월 11일

코로나 사태로 인해 가장 불편함을 느꼈던 것 중 하나가 바로 ‘해외여행’을 못 간다는 것이었다.

코로나 사태로 인해 가장 불편함을 느꼈던 것 중 하나가 바로 ‘해외여행’을 못 간다는 것이었다. 갈 수는 있지만 돌아왔을 경우, 격리를 해야하기 때문에 직장인이나 학생들은 해외여행을 엄두를 못 내

갈 수는 있지만 돌아왔을 경우, 격리를 해야하기 때문에 직장인이나 학생들은 해외여행을 엄두를 못 내는 상황이었다.

코로나 사태로 인해 가장 불편함을 느꼈던 것 중 하나가 바로 ‘해외여행’을 못 간다는 것이었다. 갈 수는 있지만 돌아왔을 경우, 격리를 해야하기 때문에 직장인이나 학생들은 해외여행을 엄두를 못 내

하지만 정부는 11일 백신 접종 완료자에 한해 해외여행 입국시 격리를 면제해주겠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코로나 사태로 인해 가장 불편함을 느꼈던 것 중 하나가 바로 ‘해외여행’을 못 간다는 것이었다. 갈 수는 있지만 돌아왔을 경우, 격리를 해야하기 때문에 직장인이나 학생들은 해외여행을 엄두를 못 내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은 11일 정례브리핑에서 “오는 21일 월요일부터 모든 입국자에 대해서 실시하고 있는 7일간의 격리를 국내 또는 해외에서 접종을 완료하고 접종이력을 등록하신 분들에 대해서 면제하게 됐다”며 “4월 1일 금요일부터는 해외에서 접종하였으나 접종이력을 등록하지 않으신 분들은 격리가 면제된다”고 밝혔다.

코로나 사태로 인해 가장 불편함을 느꼈던 것 중 하나가 바로 ‘해외여행’을 못 간다는 것이었다. 갈 수는 있지만 돌아왔을 경우, 격리를 해야하기 때문에 직장인이나 학생들은 해외여행을 엄두를 못 내

격리가 면제되는 대상자는 세계보건기구(WHO) 긴급승인 백신 예방접종완료 기준에 따라, 2차 접종 후(얀센 1회) 14일이 지나고 180일 이내인 사람과 3차 접종자다. WHO 긴급승인 백신은 화이자,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 얀센, 노바백스, 시노팜(베이징), 시노백, 코비쉴드, 코백신, 코보백스 등 10종이다.

코로나 사태로 인해 가장 불편함을 느꼈던 것 중 하나가 바로 ‘해외여행’을 못 간다는 것이었다. 갈 수는 있지만 돌아왔을 경우, 격리를 해야하기 때문에 직장인이나 학생들은 해외여행을 엄두를 못 내

해외에서 예방접종을 완료한 경우도 이미 국내에서 접종력을 등록하여 검역정보 사전입력시스템(Q-CODE)을 통해 접종력이 확인 되는 경우는 국내 등록 접종완료자로 적용한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