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윤석열 당선인, 청와대 해체 약속 이행

2022년 3월 11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후보 시절 언급한 ‘청와대 해체’ 약속을 이행할 것으로 보인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후보 시절 언급한 ‘청와대 해체’ 약속을 이행할 것으로 보인다. 윤 당선인은 대통령 집무실 이전에 대해 청화대 대신 광화문에 위치한 정부서울청사 내 국무총리실을 대통령 집무실로 활

윤 당선인은 대통령 집무실 이전에 대해 청화대 대신 광화문에 위치한 정부서울청사 내 국무총리실을 대통령 집무실로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윤 당선인 측 관계자는 “정부서울청사에 대통령 집무실 설치가 가능한지 현 정부 관계자와 상의했다. 보안과 업무 공간 등에 문제가 없다는 회신을 받았다”라고 전했다.

또 “인수위가 꾸려지는 대로 1호 사업으로 추진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후보 시절 언급한 ‘청와대 해체’ 약속을 이행할 것으로 보인다. 윤 당선인은 대통령 집무실 이전에 대해 청화대 대신 광화문에 위치한 정부서울청사 내 국무총리실을 대통령 집무실로 활

윤 당선인은 정부서울청사 9층에 있는 국무총리실을 대통령 집무실로 바꾸는 것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정부서울청사 4~5개 층을 대통령 비서실과 안보실 등으로 꾸밀 예정이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총리가 정부세종청사 집무실을 일주일에 3일 정도 이용하는 만큼 정부서울청사 총리실을 없애더라도 공무 수행에 큰 문제는 없을 것 같다. 총리실은 정부과천청사로 이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후보 시절 언급한 ‘청와대 해체’ 약속을 이행할 것으로 보인다. 윤 당선인은 대통령 집무실 이전에 대해 청화대 대신 광화문에 위치한 정부서울청사 내 국무총리실을 대통령 집무실로 활

윤 당선인 측은 청와대를 일반 시민에게 개방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청와대 내부 관저도 사용하지 못하게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윤 당선인은 정부서울청사 근방에 위치한 삼청동 총리 공관과 안가를 사저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후보 시절 언급한 ‘청와대 해체’ 약속을 이행할 것으로 보인다. 윤 당선인은 대통령 집무실 이전에 대해 청화대 대신 광화문에 위치한 정부서울청사 내 국무총리실을 대통령 집무실로 활

삼청동 총리 공관을 사저로 사용할 경우 대통령이 출퇴근하는 과정에서 외부 위협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경호 관련 문제에 대해 “충분히 검토했다. 대통령이 어떻게 일하느냐가 중요하다. 경호는 여기에 맞춰야 한다”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후보 시절 언급한 ‘청와대 해체’ 약속을 이행할 것으로 보인다. 윤 당선인은 대통령 집무실 이전에 대해 청화대 대신 광화문에 위치한 정부서울청사 내 국무총리실을 대통령 집무실로 활

앞서 윤 당선인은 후보 시절 “당선이 되면 청와대라는 명칭 자체를 없애겠다”며 “단 하루도 청와대 집무실에서 일을 하지 않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후보 시절 언급한 ‘청와대 해체’ 약속을 이행할 것으로 보인다. 윤 당선인은 대통령 집무실 이전에 대해 청화대 대신 광화문에 위치한 정부서울청사 내 국무총리실을 대통령 집무실로 활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