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윤석열 당선인 “전국민 마스크 해제” 선언

2022년 3월 11일

제20대 대통령 윤석열 당선인이 전국민 실외 마스크 해제를 새로운 방역 정책으로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제20대 대통령 윤석열 당선인이 전국민 실외 마스크 해제를 새로운 방역 정책으로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윤석열 당선인은 후보 시절부터 “선진국 중 영업 제한은 하면서 보상 안 해 주는 나라는 우리나라 밖에 없다”며

윤석열 당선인은 후보 시절부터 “선진국 중 영업 제한은 하면서 보상 안 해 주는 나라는 우리나라 밖에 없다”며 코로나19 방역 규제를 대폭 완화하고 소상공인·자영업자들에게 24시간 영업을 약속했다.

제20대 대통령 윤석열 당선인이 전국민 실외 마스크 해제를 새로운 방역 정책으로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윤석열 당선인은 후보 시절부터 “선진국 중 영업 제한은 하면서 보상 안 해 주는 나라는 우리나라 밖에 없다”며

‘매장 내 환기’를 중요시하는 방역정책을 새로이 지정해 ‘24시간 영업’을 보장하고 공약 1호인 ‘코로나 극복 긴급구조’에서 집권 100일 이내 50조 원을 투입하는 손실보상안도 내걸었다.

제20대 대통령 윤석열 당선인이 전국민 실외 마스크 해제를 새로운 방역 정책으로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윤석열 당선인은 후보 시절부터 “선진국 중 영업 제한은 하면서 보상 안 해 주는 나라는 우리나라 밖에 없다”며

유세현장에서는 “세금 걷어서 뭐합니까? 치료해줍니까, 약 줍니까? 집에 앉아서 알아서 하라는 것이죠? 서민 자영업자를 우습게 알고 이들의 헌법상 권리는 대꾸도 안 합니다”라며 코로나19 재택치료에 대해 정부가 환자들을 사실상 방치한 것이라며 비판하기도 했다.

제20대 대통령 윤석열 당선인이 전국민 실외 마스크 해제를 새로운 방역 정책으로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윤석열 당선인은 후보 시절부터 “선진국 중 영업 제한은 하면서 보상 안 해 주는 나라는 우리나라 밖에 없다”며

실외 마스크 착용은 폐지하되, 실내 마스크 착용은 코로나 유행 상황을 봐가며 탄력적으로 결정하겠다는 방침이다. 상황과 시설에 따라 마스크 착용 의무가 달라질 것으로 풀이된다.

제20대 대통령 윤석열 당선인이 전국민 실외 마스크 해제를 새로운 방역 정책으로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윤석열 당선인은 후보 시절부터 “선진국 중 영업 제한은 하면서 보상 안 해 주는 나라는 우리나라 밖에 없다”며

윤석열 차기 정부가 들어서면서 실외 마스크 전면 해제와 영업시간 제한 철폐가 이루어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