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윤석열 당선인 취임 전 충격적인 여론조사가 발표됐습니다”

2022년 3월 14일

제20대 대통령에 당선된 윤석열 당선인의 지지율이 최초로 공개됐다.

제20대 대통령에 당선된 윤석열 당선인의 지지율이 최초로 공개됐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를 받아 10~11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01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1.2%(전혀 못할 것 29.0%, 못할 것 12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를 받아 10~11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01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1.2%(전혀 못할 것 29.0%, 못할 것 12.2%)는 윤 당선인이 국정 수행을 잘 하지 못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윤 당선인이 국정 수행을 잘 할 것이라는 반응은 52.7%(매우 잘할 것 35.2%, 잘할 것 17.6%)였다. 긍·부정 격차는 11.5%포인트로 오차범위를 벗어났다.

제20대 대통령에 당선된 윤석열 당선인의 지지율이 최초로 공개됐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를 받아 10~11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01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1.2%(전혀 못할 것 29.0%, 못할 것 12

지역별로는 광주·전라(57.5%), 제주(57.3%)등 더불어민주당 지지세가 강한 지역에서 윤 당선인에 대한 불신이 컸다.

서울(46.4%)과 인천·경기(46.4%) 등 수도권에서도 전국 평균보다 윤 당선인이 국정 수행을 잘 못할 것이라는 비율이 높았다. 연령별로는 30대(48.6%), 40대(62.8%), 50대(48.1%)에서 윤 당선인의 실력을 믿지 않았다.

제20대 대통령에 당선된 윤석열 당선인의 지지율이 최초로 공개됐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를 받아 10~11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01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1.2%(전혀 못할 것 29.0%, 못할 것 12

남성(39.4%)보다 여성(43.0%)에서 윤 당선인이 국정 운영을 못할 것이라는 답변이 더 많기도 했다. 지역·세대·성별 모두 이재명 전 민주당 대선 후보의 핵심 지지층으로 분류됐던 유권자층에서 윤 당선인의 국정수행 능력에 대한 불신이 높았다.

제20대 대통령에 당선된 윤석열 당선인의 지지율이 최초로 공개됐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를 받아 10~11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01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1.2%(전혀 못할 것 29.0%, 못할 것 12

대체적으로 윤석열 당선인이 기록한 득표율, 48.56%에 가까운 수치로 해석할 수 있는 상황.

하지만 무엇보다 윤 당선인은 지난 4 명의 대통령 당선인 중 가장 국정 수행 기대치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경우 국정 수행을 잘 할것이라는 반응이 79.3%(못할 것 13.9%)였다.

제20대 대통령에 당선된 윤석열 당선인의 지지율이 최초로 공개됐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를 받아 10~11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01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1.2%(전혀 못할 것 29.0%, 못할 것 12

20대 대선과 같이 양당 후보의 접전이 펼쳐졌던 18대 대선에 당선된 박근혜 전 대통령도 국정 수행을 잘 할것이라는 답변이 64.4%, 못할 것이라는 답변인 27.2%였다. 문재인 대통령의 경우 당선 직후 국정 수행을 잘 할것이라는 비율이 74.8%, 못할 것이라는 비율이 10.6%로 긍·부정 격차가 64.2%포인트에 달했다.

제20대 대통령에 당선된 윤석열 당선인의 지지율이 최초로 공개됐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를 받아 10~11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01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1.2%(전혀 못할 것 29.0%, 못할 것 12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리얼미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