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수 동생’ 배우 김동현 폭행시비에 알려진 피해자 상황

2022년 3월 15일

배우 김혜수의 동생으로 알려져있는 김동현(48)이 자신의 처남에게 주먹을 휘둘렀다.

배우 김혜수의 동생으로 알려져있는 김동현(48)이 자신의 처남에게 주먹을 휘둘렀다. 15일 SBS연예뉴스는 배우 김동현이 손위처남에 주먹을 휘둘렀다가 벌금형 처분을 받았다고 단독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

15일 SBS연예뉴스는 배우 김동현이 손위처남에 주먹을 휘둘렀다가 벌금형 처분을 받았다고 단독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김동현은 손위처남인 A씨(45)를 ‘혼내주겠다’라며 자택에 찾아간 뒤 A씨의 머리와 목 부위를 수차례 가격하는 등 상해 혐의로 지난해 12월 벌금 200만 원의 약식처분을 받았다.

배우 김혜수의 동생으로 알려져있는 김동현(48)이 자신의 처남에게 주먹을 휘둘렀다. 15일 SBS연예뉴스는 배우 김동현이 손위처남에 주먹을 휘둘렀다가 벌금형 처분을 받았다고 단독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

김동현은 판결에 불복하며 정식 재판을 청구했지만, 지난 11일 첫 기일을 앞두고 재판 청구를 취하했다고.

배우 김혜수의 동생으로 알려져있는 김동현(48)이 자신의 처남에게 주먹을 휘둘렀다. 15일 SBS연예뉴스는 배우 김동현이 손위처남에 주먹을 휘둘렀다가 벌금형 처분을 받았다고 단독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

김동현은 자신이 소개한 인테리어 업자가 실시한 시공에 대해 A씨가 항의하자, ‘동네로 찾아가서 때려주겠다’라며 욕설과 협박성 발언을 전화통화로 한 뒤, 한달이 지난 지난해 8월 밤 9시 쯤 자택으로 찾아가 현관에서 A씨의 머리와 목을 주먹으로 수차례 가격한 혐의를 받았다.

이 사건으로 A씨는 병원에서 뇌출혈과 코뼈 골절, 경추 염좌 등 상해 진단을 받았으며 폭행 사건으로 인한 충격으로 우울증, 불안증 등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를 호소한 것도 알려졌다.

배우 김혜수의 동생으로 알려져있는 김동현(48)이 자신의 처남에게 주먹을 휘둘렀다. 15일 SBS연예뉴스는 배우 김동현이 손위처남에 주먹을 휘둘렀다가 벌금형 처분을 받았다고 단독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

현재 A씨 측 관계자는 “피해자가 남성이긴 하지만 중증면역 질환으로 전신 관절염을 심하게 앓고 있어 폭행에 대한 반격이 쉽지 않다는 걸 잘 알고 있으면서도 만류하는 장모 앞에서 A씨가 정신을 잃을 정도로 무자비한 상해를 저질렀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A씨는 ‘언젠가 김동현이 집으로 찾아와 보복 폭행을 할지 모른다’라는 불안감과 상해 후유증으로 괴로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그런데도 김동현은 사과는커녕 반성하지 않는 태도를 보이고 있어 A씨를 더 힘들게 하고 있다”라고 호소했다.

배우 김혜수의 동생으로 알려져있는 김동현(48)이 자신의 처남에게 주먹을 휘둘렀다. 15일 SBS연예뉴스는 배우 김동현이 손위처남에 주먹을 휘둘렀다가 벌금형 처분을 받았다고 단독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

이와 관련해 김동현 측은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는 상태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