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들이 윤석열 뽑았다고 해서 중소기업 대표가 제대로 흑화했습니다”

2022년 3월 16일

제20대 대통령 선거의 여파가 기업에까지 퍼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제20대 대통령 선거의 여파가 기업에까지 퍼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대통령 당선인이 되자 한 중소기업 사장은 이른바 ‘흑화’하기 시작했다는 글을 올렸다. 얼마 전 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대통령 당선인이 되자 한 중소기업 사장은 이른바 ‘흑화’하기 시작했다는 글을 올렸다.

제20대 대통령 선거의 여파가 기업에까지 퍼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대통령 당선인이 되자 한 중소기업 사장은 이른바 ‘흑화’하기 시작했다는 글을 올렸다. 얼마 전 한

얼마 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린 50대 중소기업 사장 A 씨는 “흑화된 50대 좋좋소 대표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A 씨는 “대선 끝나고 회사에 득실대는 윤석열 뽑은 직원들을 보며 주먹을 불끈 쥐고 이를 악물었다”고 말했다.

제20대 대통령 선거의 여파가 기업에까지 퍼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대통령 당선인이 되자 한 중소기업 사장은 이른바 ‘흑화’하기 시작했다는 글을 올렸다. 얼마 전 한

이어 “지난 목요일, 금요일 사내 복지를 싹 없애고 어제는 모든 PC와 노트북(회사 지급분)에 사이트 접속 히스토리를 서버에 저장하는 프로그램 깔았다”라고 밝혔다.

이는 PC방에서 쓰는 방식이었다.

제20대 대통령 선거의 여파가 기업에까지 퍼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대통령 당선인이 되자 한 중소기업 사장은 이른바 ‘흑화’하기 시작했다는 글을 올렸다. 얼마 전 한

A 씨 회사 직원들은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는 것을 감지하고 퇴근시간이 지나도록 회사에 남아 일을 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제20대 대통령 선거의 여파가 기업에까지 퍼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대통령 당선인이 되자 한 중소기업 사장은 이른바 ‘흑화’하기 시작했다는 글을 올렸다. 얼마 전 한

A 씨는 “직원들이 눈치보는 것이 너무 티가 났다”면서 “잘해줄 때는 칼퇴하는 애들이 공포 분위기 느껴지니 퇴근도 안하고 일한다. 역시 호의가 계속되면 권리인 줄 안다”고 덧붙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유튜브 ‘좋좋소’ 캡쳐,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