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북한 김정은, 러시아 푸틴 도움 요청 ‘거절’

2022년 3월 16일

러시아의 국제적 고립은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북한 김정은마저 러시아를 이른바 ‘손절’한 것으로 확인됐다.

러시아의 국제적 고립은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북한 김정은마저 러시아를 이른바 ‘손절’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5일 외신 ‘미러’ 보도에 따르면 김정은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지난 15일 외신 ‘미러’ 보도에 따르면 김정은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관련해 푸틴 대통령의 도움 요청을 거절했다.

러시아의 국제적 고립은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북한 김정은마저 러시아를 이른바 ‘손절’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5일 외신 ‘미러’ 보도에 따르면 김정은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매체는 “북한의 김정은이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러시아 푸틴의 도움을 거절했다. 그러면서 ‘러시아가 진짜 미쳤다’고도 말했다”고 보도했다.

러시아의 국제적 고립은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북한 김정은마저 러시아를 이른바 ‘손절’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5일 외신 ‘미러’ 보도에 따르면 김정은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어 매체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정체된 상황에서, 푸틴이 ‘비전통적인 무기 사용’이라는 플랜B를 고려 중에 나온 주장이다”라고 설명했다.

러시아의 국제적 고립은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북한 김정은마저 러시아를 이른바 ‘손절’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5일 외신 ‘미러’ 보도에 따르면 김정은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러시아는 2주 전까지만 해도 우크라이나 헤르손 주를 점령했다고 주장했지만, 우크라이나 군의 거센 저항에 결국 그 지역에서만 러시아군 13,500명이 사망했다.

러시아의 국제적 고립은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북한 김정은마저 러시아를 이른바 ‘손절’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5일 외신 ‘미러’ 보도에 따르면 김정은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전쟁의 어려운 상황이 지속되자 푸틴은 김정은에게까지 손을 뻗치기로 한 것.

앞서 러시아는 중국에 전쟁 비용과 군사 지원을 요청했지만 거절당한 후, 같은 공산주의국가인 북한에게 도움을 요청했던 것.

그러나 매체 보도에 따르면 김정은은 ‘빠르게’ 러시아의 요청을 거절했다.

러시아의 국제적 고립은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북한 김정은마저 러시아를 이른바 ‘손절’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5일 외신 ‘미러’ 보도에 따르면 김정은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그러면서 매체는 한 트위터의 주장을 인용하며 “우크라이나 침공 실패 후 러시아가 북한에 도움을 요청했지만, 북한의 반응은 ‘당신들은 너무 미쳤다’였다”고 전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