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당선인 때문에 슈퍼카 오너들이 벌벌 떨고 있는 이유

2022년 3월 16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공약으로 ‘법인 차량과 일반 차량의 번호판 색을 구분하겠다’는 것을 내놓은 적 있어 수입차 시장에 변화가 예상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공약으로 ‘법인 차량과 일반 차량의 번호판 색을 구분하겠다’는 것을 내놓은 적 있어 수입차 시장에 변화가 예상되고 있다. 윤 당선인은 후보 시절이었던 지난 1월 당시 이준석 국민의

윤 당선인은 후보 시절이었던 지난 1월 당시 이준석 국민의 대표와 원희룡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기획위원장과 함께 출연한 유튜브 쇼츠 영상에서 이 같은 공약을 내놓았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공약으로 ‘법인 차량과 일반 차량의 번호판 색을 구분하겠다’는 것을 내놓은 적 있어 수입차 시장에 변화가 예상되고 있다. 윤 당선인은 후보 시절이었던 지난 1월 당시 이준석 국민의

이는 법인들이 업무 용도와 다르게 억대 스포츠카 등을 구입해 탈세를 하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공약으로 ‘법인 차량과 일반 차량의 번호판 색을 구분하겠다’는 것을 내놓은 적 있어 수입차 시장에 변화가 예상되고 있다. 윤 당선인은 후보 시절이었던 지난 1월 당시 이준석 국민의

당시 쇼츠 영상에서 이 대표는 “너무 화가 난다. 억대 수입차 10대 중 6대가 법인 차량이다”고 말하자 원 위원장은 “회장님들이 많이 타고 다녀서 그런가”라고 물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공약으로 ‘법인 차량과 일반 차량의 번호판 색을 구분하겠다’는 것을 내놓은 적 있어 수입차 시장에 변화가 예상되고 있다. 윤 당선인은 후보 시절이었던 지난 1월 당시 이준석 국민의

이 대표는 “그게 아니라 개인 용도인데 탈세를 위해 법인이 구매하는 것”이라고 답한다. 원 위원장은 “그래서 억대 수입차를 타는 재벌 3세가 많은 건가. 그러면 안 되는 거잖아”라고 지적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공약으로 ‘법인 차량과 일반 차량의 번호판 색을 구분하겠다’는 것을 내놓은 적 있어 수입차 시장에 변화가 예상되고 있다. 윤 당선인은 후보 시절이었던 지난 1월 당시 이준석 국민의

이에 이 대표는 현행 제도에서 법인과 개인 차량을 구분할 방법이 없다며 해결책으로 “법인 차량 번호판을 일반 차량과 다르게 색상을 넣는 거다. 연두색 어떠냐”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공약으로 ‘법인 차량과 일반 차량의 번호판 색을 구분하겠다’는 것을 내놓은 적 있어 수입차 시장에 변화가 예상되고 있다. 윤 당선인은 후보 시절이었던 지난 1월 당시 이준석 국민의

윤 당선인이 이러한 공약으로 인해 수입차 시장에 비상이 걸렸다.

그중 람보르기니, 벤틀리, 롤스로이스 등 초고가 수입차의 80% 이상이 법인 소유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공약으로 ‘법인 차량과 일반 차량의 번호판 색을 구분하겠다’는 것을 내놓은 적 있어 수입차 시장에 변화가 예상되고 있다. 윤 당선인은 후보 시절이었던 지난 1월 당시 이준석 국민의

현재 국내 차량 번호판은 일반(흰색), 영업용(노란색, 주황색), 전기차(파란색), 외교(군청색) 등으로 분류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윤석열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