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당선인 대통령 집무실 국방부 이전 현재 상황

2022년 3월 17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취임 후 집무실을 청와대가 아닌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보기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취임 후 집무실을 청와대가 아닌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보기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가운데 국방부가 윤 당선인 인수위에 자체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일각에서는 국방부가 인

이 가운데 국방부가 윤 당선인 인수위에 자체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일각에서는 국방부가 인수위 입장과 다른 의견을 제시했을 수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취임 후 집무실을 청와대가 아닌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보기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가운데 국방부가 윤 당선인 인수위에 자체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일각에서는 국방부가 인

문홍식 국방부 공보과장은 17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집무실 이전 관련 질문에 “대통령 집무실 이전과 관련해서 국방부에서 별도로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밝혔다.

국방부에 따르면 인수위원회가 대통령 집무실 이전 관련 사안을 국방부에 공식적으로 통보한 적이 없다. 다만 국방부가 인수위에 의견을 제시한 적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취임 후 집무실을 청와대가 아닌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보기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가운데 국방부가 윤 당선인 인수위에 자체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일각에서는 국방부가 인

대통령 집무실 이전과 관련해 논란이 확산되자 국방부가 인수위에 이전 여부와 방향 등에 관한 의견을 전달한 셈이다.

국방부는 인수위에 어떤 의견을 제시했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이견이 있었음을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은 있다. 국방부 당국자는 “구체적으로 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국방부 입장에서 의견이 있을 수 있는데 공개적으로 얘기하는 것 자체가 이 문제에 솔루션(해결책)이 아닌 갈등만 유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국방부와 별도로 인수위는 이미 국방부 청사 내 대통령 집무실 설치 계획을 마련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취임 후 집무실을 청와대가 아닌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보기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가운데 국방부가 윤 당선인 인수위에 자체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일각에서는 국방부가 인

국방부 장관실이 있는 신청사 2층을 포함해 1~5층 5개 층을 사용하겠다는 계획으로 알려졌다. 이달 말부터 내부 수선에 착수해 5월10일 대통령 취임일에 입주한다는 구상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적지 않은 논란이 예상된다.

세종시 부처 이전에 수년이 걸린 것과 달리 윤 당선인은 취임식이 열리는 5월 10일부터 집무를 시작해야 해 군 당국은 늦어도 이달 안에 짐을 빼야 한다.

문제는 대한민국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책임지는 ‘안보 부처’ 이전이 하루 아침에 졸속으로 추진되다 보니 예상되는 부작용이 한둘이 아니라는 점이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취임 후 집무실을 청와대가 아닌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보기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가운데 국방부가 윤 당선인 인수위에 자체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일각에서는 국방부가 인

만약 대통령 집무실이 용산 국방부 청사를 옮긴다면, 국방부의 다음 행선지는 과천이 될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현재 국방부 청사에 구비된 지하벙커와 북한 위협에 대비한 통신ㆍ위기관리시스템 등을 온전히 과천으로 옮길 수도 없다.

예비역 해병 중령인 여석주 전 국방부 국방정책실장은 “용산은 지난 70년간 수십조 원의 세금이 투입돼 국방시스템을 갖춘 허브”라며 “최소한의 시간과 공간이 보장되지 않고 이전할 경우 안보 공백과 국방자산 매몰로 귀결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