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안 걸리면 대인관계 문제있는 사람이죠” 말한 인간 정체

2022년 3월 17일

대한백신학회 부회장이 작정하고 정부에 날카로운 발언을 해 화제가 되고 있다.

대한백신학회 부회장이 작정하고 정부에 날카로운 발언을 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6일 마상혁 부회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현재 대한민국에서 상인 중 코로나 걸리지 않은 사람은 대인관계에 문제가 있는 사

지난 16일 마상혁 부회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현재 대한민국에서 상인 중 코로나 걸리지 않은 사람은 대인관계에 문제가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발언했다.

대한백신학회 부회장이 작정하고 정부에 날카로운 발언을 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6일 마상혁 부회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현재 대한민국에서 상인 중 코로나 걸리지 않은 사람은 대인관계에 문제가 있는 사

또 다른 게시글에서는 “이제는 코로나 감염이 안 된 사람들을 천연기념물 수준으로 봐야 하는 것이 아닌가”라고 적기도 했다.

대한백신학회 부회장이 작정하고 정부에 날카로운 발언을 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6일 마상혁 부회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현재 대한민국에서 상인 중 코로나 걸리지 않은 사람은 대인관계에 문제가 있는 사

마 부회장이 이처럼 발언을 한 이유에는 폭증하는 코로나 확진자와 이에 대한 정부의 부실한 대응 방식이 있었다.

대한백신학회 부회장이 작정하고 정부에 날카로운 발언을 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6일 마상혁 부회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현재 대한민국에서 상인 중 코로나 걸리지 않은 사람은 대인관계에 문제가 있는 사

마 부회장은 “50만 명 이상 발생하는 질병을 1급 감염병으로 지정하는 정말 이해불가”라면서 “소 읽고 외양간을 고치는 것이 아니라 고장 난 외양간도 이제 사라지게 했다”라고 비판했다.

대한백신학회 부회장이 작정하고 정부에 날카로운 발언을 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6일 마상혁 부회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현재 대한민국에서 상인 중 코로나 걸리지 않은 사람은 대인관계에 문제가 있는 사

앞서 김부겸 국무총리는 “현재 1급으로 지정된 코로나19 감염병 등급을 변화된 상황에 맞게 조정하는 방안을 의료계와 함께 논의해달라”라고 한 바 있다.

대한백신학회 부회장이 작정하고 정부에 날카로운 발언을 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6일 마상혁 부회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현재 대한민국에서 상인 중 코로나 걸리지 않은 사람은 대인관계에 문제가 있는 사

이에 대해 마 부회장은 “독감 수준의 관리를 한다고 하는데 그러면서 아무것도 안 하겠다고 하는 것이다”라며 “여태 독감 환자 관리를 공무원께서 하신 것이 뭐가 있냐”라고 되물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