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약국 오픈한 지 3년 된 약사의 하루 일과 수준

2022년 3월 18일

어느 약사의 ‘짠내’나는 하루가 공개됐다.

어느 약사의 ‘짠내’나는 하루가 공개됐다. 지난해 방송된 MBC ‘아무튼 출근’ 27회에서는 5년 차 약사 한성원 씨의 일상이 공개됐다. 그가 근무하는 약국 조제실 바닥에 의문의 노란 장판이

지난해 방송된 MBC ‘아무튼 출근’ 27회에서는 5년 차 약사 한성원 씨의 일상이 공개됐다.

그가 근무하는 약국 조제실 바닥에 의문의 노란 장판이 깔려있었다.

어느 약사의 ‘짠내’나는 하루가 공개됐다. 지난해 방송된 MBC ‘아무튼 출근’ 27회에서는 5년 차 약사 한성원 씨의 일상이 공개됐다. 그가 근무하는 약국 조제실 바닥에 의문의 노란 장판이

한성원은 “제가 약국에서 12시간씩 근무하다 보니 쉴 공간이 필요하다. 손님이 없을 때 가끔 이곳에 널브러져 있기도 하다”라고 고백했다.

그리고 약국 정식 오픈 시간 전부터 밀려드는 손님에 대비하여 급하게 오픈준비 하는 모습을 보였다.

어느 약사의 ‘짠내’나는 하루가 공개됐다. 지난해 방송된 MBC ‘아무튼 출근’ 27회에서는 5년 차 약사 한성원 씨의 일상이 공개됐다. 그가 근무하는 약국 조제실 바닥에 의문의 노란 장판이

점심시간이 다 돼서도 맘 편히 밥을 먹을 수 있는 시간은 단 30분뿐이었다.

병원 점심시간에 맞추다 보니 멀리 가지 못하고 바로 옆 식당에서 끼니를 떼웠다. 또한 이날 화장실도 점심을 먹기 전에 급하게 다녀왔다.

어느 약사의 ‘짠내’나는 하루가 공개됐다. 지난해 방송된 MBC ‘아무튼 출근’ 27회에서는 5년 차 약사 한성원 씨의 일상이 공개됐다. 그가 근무하는 약국 조제실 바닥에 의문의 노란 장판이

그는 가격이 비싸다는 손님을 응대하고 각 증상별로 약을 처방하고 일일이 복약 지도했다.

어느 약사의 ‘짠내’나는 하루가 공개됐다. 지난해 방송된 MBC ‘아무튼 출근’ 27회에서는 5년 차 약사 한성원 씨의 일상이 공개됐다. 그가 근무하는 약국 조제실 바닥에 의문의 노란 장판이

또한 매장관리, 약 재고 관리, 처방 점검 및 공단에 첨부하는 일, 함께 일하는 직원 및 파트약사 관리 등등 많은 일들을 했다.

어느 약사의 ‘짠내’나는 하루가 공개됐다. 지난해 방송된 MBC ‘아무튼 출근’ 27회에서는 5년 차 약사 한성원 씨의 일상이 공개됐다. 그가 근무하는 약국 조제실 바닥에 의문의 노란 장판이

이 때문에 그가 화장실을 갈 수 있는 시간은 단 2번뿐이었다.

직원과 파트약사가 퇴근한 뒤, 샐러드로 간단하게 저녁을 먹었지만 손님은 계속 왔다.

어느 약사의 ‘짠내’나는 하루가 공개됐다. 지난해 방송된 MBC ‘아무튼 출근’ 27회에서는 5년 차 약사 한성원 씨의 일상이 공개됐다. 그가 근무하는 약국 조제실 바닥에 의문의 노란 장판이

나중에는 환청을 듣고 매대로 나와 어리둥절해 하는 모습까지 보였다.

어느 약사의 ‘짠내’나는 하루가 공개됐다. 지난해 방송된 MBC ‘아무튼 출근’ 27회에서는 5년 차 약사 한성원 씨의 일상이 공개됐다. 그가 근무하는 약국 조제실 바닥에 의문의 노란 장판이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MBC 방송 ‘아무튼 출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