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젤렌스키 “푸틴과 대화 실패하면 3차 세계대전 발발”

2022년 3월 21일

러시아와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의 젤렌스키 대통령이 거듭 ‘종전’을 촉구했다.

러시아와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의 젤렌스키 대통령이 거듭 ‘종전’을 촉구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지난 20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 인터뷰를 통해 “푸틴 대통령과 협상할 준비가 돼있다”고 전

젤렌스키 대통령은 지난 20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 인터뷰를 통해 “푸틴 대통령과 협상할 준비가 돼있다”고 전했다.

러시아와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의 젤렌스키 대통령이 거듭 ‘종전’을 촉구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지난 20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 인터뷰를 통해 “푸틴 대통령과 협상할 준비가 돼있다”고 전

그러면서 “협상을 하지 않고 우리는 이 전쟁을 끝낼 수 없다”면서 “이 전쟁을 멈출 1%의 가능성이라도 있다면 그 기회를 잡아야한다”고 호소했다.

러시아와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의 젤렌스키 대통령이 거듭 ‘종전’을 촉구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지난 20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 인터뷰를 통해 “푸틴 대통령과 협상할 준비가 돼있다”고 전

아울러 “러시아 군은 우리를 죽이러 왔고, 우리는 우리 국민의 존엄성과 군대가 반격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줄 수 있다”고 항전의 의지를 보여주면서도 “하지만 불행하게도, 우리의 존엄성이 생명을 지키지는 못할 것이다. 그래서 푸틴과 협상하고 대화할 수 있는 가능성을 위해서 어떤 형식이든, 어떤 기회든 활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러시아와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의 젤렌스키 대통령이 거듭 ‘종전’을 촉구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지난 20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 인터뷰를 통해 “푸틴 대통령과 협상할 준비가 돼있다”고 전

무엇보다 푸틴과의 대화가 실패할 시 3차 세계대전이 발발할 것이라고 우려를 드러냈다.

앞서 젤렌스키 대통령은 지난 19일에도 화상 연설을 통해 “러시아와 만날 때가 됐다. 대화할 때”라며 푸틴 대통령에게 대화를 촉구했다.

러시아와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의 젤렌스키 대통령이 거듭 ‘종전’을 촉구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지난 20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 인터뷰를 통해 “푸틴 대통령과 협상할 준비가 돼있다”고 전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최근에도 양쪽의 고위 관리들이 참여하는 4차 회담을 이어가고 있지만, 전쟁 중단에 돌파구를 찾지 못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