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보는 남녀가 ‘이렇게’ 키스하면 연인이 되는 신기한 실험 (+방법)

2022년 3월 23일

과거 일본 예능에서 이루어진 실험이 다시 재조명되고 있다.

과거 일본 예능에서 이루어진 실험이 다시 재조명되고 있다. ‘서로 일면식이 없는 남녀가 키스를 하면 어떻게 될까?’라는 궁금증에서 시작된 실험은 큰 인기를 끌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서로 일면식이 없는 남녀가 키스를 하면 어떻게 될까?’라는 궁금증에서 시작된 실험은 큰 인기를 끌었다.

과거 일본 예능에서 이루어진 실험이 다시 재조명되고 있다. ‘서로 일면식이 없는 남녀가 키스를 하면 어떻게 될까?’라는 궁금증에서 시작된 실험은 큰 인기를 끌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지난 2016년 일본 DTV 예능 프로그램 ‘온나의 소문 연구소’에서 방영됐던 한 에피소드가 재조명되고 있다.

과거 일본 예능에서 이루어진 실험이 다시 재조명되고 있다. ‘서로 일면식이 없는 남녀가 키스를 하면 어떻게 될까?’라는 궁금증에서 시작된 실험은 큰 인기를 끌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실험에는 ‘나나코’라는 여대생과 ‘쇼타’라는 남성이 참여해 두 사람은 실내 수영장에서 만났다.

과거 일본 예능에서 이루어진 실험이 다시 재조명되고 있다. ‘서로 일면식이 없는 남녀가 키스를 하면 어떻게 될까?’라는 궁금증에서 시작된 실험은 큰 인기를 끌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선베드에 어색하게 앉아있던 두 사람은 첫 번째 키스를 나눴다.

약 1분 동안 입술을 맞대는 정도였다. 어색하게 입을 맞추던 두 사람은 1분이 지난 후 수줍게 자리로 돌아갔다.

과거 일본 예능에서 이루어진 실험이 다시 재조명되고 있다. ‘서로 일면식이 없는 남녀가 키스를 하면 어떻게 될까?’라는 궁금증에서 시작된 실험은 큰 인기를 끌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두 번째 키스 때 두 사람은 첫 번째 키스 때보다는 조금 밀착된 상태에서 키스를 나눴다.

쇼타는 나나코의 허리에 자연스럽게 손을 두르는 모습으로 이를 지켜보던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과거 일본 예능에서 이루어진 실험이 다시 재조명되고 있다. ‘서로 일면식이 없는 남녀가 키스를 하면 어떻게 될까?’라는 궁금증에서 시작된 실험은 큰 인기를 끌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세 번째부터 더욱 진한 입맞춤이 시작됐다.

두 사람은 1분이 지나자 서로를 놓지 못하며 아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과거 일본 예능에서 이루어진 실험이 다시 재조명되고 있다. ‘서로 일면식이 없는 남녀가 키스를 하면 어떻게 될까?’라는 궁금증에서 시작된 실험은 큰 인기를 끌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이어 네 번째, 다섯 번째 키스까지 나눈 두 사람은 연인처럼 자연스럽게 키스를 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처음에는 무표정의 차가운 인상이었던 나나코는 몇 번의 키스로 광대를 숨길 수 없을 정도로 상기됐다.

과거 일본 예능에서 이루어진 실험이 다시 재조명되고 있다. ‘서로 일면식이 없는 남녀가 키스를 하면 어떻게 될까?’라는 궁금증에서 시작된 실험은 큰 인기를 끌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이를 본 누리꾼들은 “둘 다 외모가 훈훈해서 가능한 듯” “애초에 키스를 할 수 있는 상대라면 이미 호감이 있다는 증거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DTV 온나의 소문 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