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한테 연락 왔냐고?” 최초 공개된 천공 스승 단독 인터뷰 내용

2022년 3월 24일

청와대에 절대 들어가지 않고 대통령 집무실을 반드시 용산으로 옮기겠다고 밝힌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행보가 논란이 되고 있는 지금, 과거부터 윤 당선인과 인연이 있는 천공 스승이 입을 열었다.

청와대에 절대 들어가지 않고 대통령 집무실을 반드시 용산으로 옮기겠다고 밝힌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행보가 논란이 되고 있는 지금, 과거부터 윤 당선인과 인연이 있는 천공 스승이 입을 열었다. 지난 23일 YTN은 직접

지난 23일 YTN은 직접 천공과 인터뷰를 한 내용을 보도했다.

청와대에 절대 들어가지 않고 대통령 집무실을 반드시 용산으로 옮기겠다고 밝힌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행보가 논란이 되고 있는 지금, 과거부터 윤 당선인과 인연이 있는 천공 스승이 입을 열었다. 지난 23일 YTN은 직접

YTN 인터뷰에 응한 천공은 지난 2018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렸던 “용산에 용이 와야한다”는 내용의 영상에 대해 먼저 설명했다.

청와대에 절대 들어가지 않고 대통령 집무실을 반드시 용산으로 옮기겠다고 밝힌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행보가 논란이 되고 있는 지금, 과거부터 윤 당선인과 인연이 있는 천공 스승이 입을 열었다. 지난 23일 YTN은 직접

윤 당선인이 당내 경선 과정서부터 ‘멘토’ 의혹이 일었던 천공에게 집무실 이전 조언을 받은 것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된 까닭이다.

청와대에 절대 들어가지 않고 대통령 집무실을 반드시 용산으로 옮기겠다고 밝힌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행보가 논란이 되고 있는 지금, 과거부터 윤 당선인과 인연이 있는 천공 스승이 입을 열었다. 지난 23일 YTN은 직접

천공은 “그것(영상)을 윤석열 당선인도 봤겠지만, 많은 사람이 봤다. 많은 사람이 보고 이걸 내가 와 닿으면 쓰는 것이고 그걸 어떻게 하라는 것은 아니다”며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한 영상일 뿐 윤 당선인을 의식해 만든게 아니라고 설명했다.

청와대에 절대 들어가지 않고 대통령 집무실을 반드시 용산으로 옮기겠다고 밝힌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행보가 논란이 되고 있는 지금, 과거부터 윤 당선인과 인연이 있는 천공 스승이 입을 열었다. 지난 23일 YTN은 직접

천공은 “이걸 참고해서 누구든지 활용을 할 수 있도록 해 준 것이지 누구 특정 사람을 위해서 한 거는 아니다”고 거듭 강조했다.

청와대에 절대 들어가지 않고 대통령 집무실을 반드시 용산으로 옮기겠다고 밝힌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행보가 논란이 되고 있는 지금, 과거부터 윤 당선인과 인연이 있는 천공 스승이 입을 열었다. 지난 23일 YTN은 직접

다만 천공은 용산 집무실 이전에 대해서는 “참 잘하는 거다. 너무 잘하는 거다. 지금은 이렇게 했지만, 앞으로 그쪽에 빛나기 시작을 하고 발복(복이 다치는 것)하기 시작을 하면 국제 귀빈들이 오더라도 굉장히 좋아할 것”이라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YT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