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치킨 1마리 3만원 될 예정

2022년 3월 25일

평균적으로 대력 2만원대인 치킨 1마리 가격이 3만원대로 올라갈 가능성이 높아졌다.

평균적으로 대력 2만원대인 치킨 1마리 가격이 3만원대로 올라갈 가능성이 높아졌다. 유명 프랜차이즈 치킨 BBQ의 윤홍근 회장의 발언 떄문이다. 24일 YTN 라디오 ‘슬기로운 라디오 생활’과의 인터뷰에서

유명 프랜차이즈 치킨 BBQ의 윤홍근 회장의 발언 떄문이다.

평균적으로 대력 2만원대인 치킨 1마리 가격이 3만원대로 올라갈 가능성이 높아졌다. 유명 프랜차이즈 치킨 BBQ의 윤홍근 회장의 발언 떄문이다. 24일 YTN 라디오 ‘슬기로운 라디오 생활’과의 인터뷰에서

24일 YTN 라디오 ‘슬기로운 라디오 생활’과의 인터뷰에서 윤홍근 회장은 “고객들이 오해하는 부분이 많다. 한마디로 지금 2만원이 아닌 약 3만원이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소신을 드러냈다.

평균적으로 대력 2만원대인 치킨 1마리 가격이 3만원대로 올라갈 가능성이 높아졌다. 유명 프랜차이즈 치킨 BBQ의 윤홍근 회장의 발언 떄문이다. 24일 YTN 라디오 ‘슬기로운 라디오 생활’과의 인터뷰에서

윤 회장의 발언은 “소비자들이 치킨 1마리 2만원에 부담을 느낀다”는 진행자의 발언이 나오자 나온 발언이다.

그는 “그 이유는 우리가 삼겹살을 먹을 때 150g이 1만 5000원에서 1kg 정도를 먹으려면 한 10만 원에서 10만 5000원 정도 들어간다”며 “1인분이 150g밖에 안 되는데, 닭고기는 1㎏ 아니냐”면서 단순 무게로 비교했을 때 닭고기가 훨씬 저렴하다고 주장했다.

평균적으로 대력 2만원대인 치킨 1마리 가격이 3만원대로 올라갈 가능성이 높아졌다. 유명 프랜차이즈 치킨 BBQ의 윤홍근 회장의 발언 떄문이다. 24일 YTN 라디오 ‘슬기로운 라디오 생활’과의 인터뷰에서

이어 사육 농가에서 키우는 1.6㎏ 상당 닭을 도계 해야만 1㎏짜리 닭이 나오고 이를 먹을 수 있는 닭고기 상태로 만들기 위해서도 비용이 들어가는 등 치킨이 완성되기까지 들어가는 비용을 조목조목 설명했다.

윤 회장은 “도계비가 1000원 정도 든다”며 “현재 시세로 생계 1kg이 2600원이다. 이걸 1.6kg으로 계산하면 약 4160원, 도계비 1000원을 보태면 5120원이다. 물류 태우고 나면 현재 대형마트에서 1kg 닭이 약 8000~9000원에서 팔리고 있다. 거기에 저희는 파우더와 엑스트라 버진 올리브 오일을 쓰다 보니 닭 한 마리 튀기는데 한 3000~4000원 정도 들어간다”고 했다.

평균적으로 대력 2만원대인 치킨 1마리 가격이 3만원대로 올라갈 가능성이 높아졌다. 유명 프랜차이즈 치킨 BBQ의 윤홍근 회장의 발언 떄문이다. 24일 YTN 라디오 ‘슬기로운 라디오 생활’과의 인터뷰에서

그러면서 “이런 가격으로 따지자면 본사가 이 수익을 남기는 게 아니고, 소상공인들은 점포를 얻어 본인들의 모든 노동력을 투입, 서비스까지 다 하시는데 고객들의 시각 때문에 마음대로 가격을 올리지 못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평균적으로 대력 2만원대인 치킨 1마리 가격이 3만원대로 올라갈 가능성이 높아졌다. 유명 프랜차이즈 치킨 BBQ의 윤홍근 회장의 발언 떄문이다. 24일 YTN 라디오 ‘슬기로운 라디오 생활’과의 인터뷰에서

그는 “쌀이나 배춧값은 2~300% 올라도 얘기를 안 한다”며 “치킨은 이렇게 가격이 폭등하고 실질적으로 인건비라든가, 임차료라든가 유틸리티 비용이 많이 들어가는데 이 부분을 대변해 줄 사람이 없다. 소상공인이 사업을 한다면 본인들의 노력의 대가는 받아야 하는데 현재 최저임금 수준도 못 받는 사업을 하는 그런 수준이 됐다”고 덧붙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