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데미 시상식 윌 스미스 ‘싸대기’ 사건 이후 오열하며 남긴 말

2022년 3월 28일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의 주인공은 배우 윌 스미스가 됐다.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의 주인공은 배우 윌 스미스가 됐다. 2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돌비 극장에서 열린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장편 다큐멘터리상 시상자로 배우 겸 코미디언 크리스 락이 무대 위에 올랐다.

2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돌비 극장에서 열린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장편 다큐멘터리상 시상자로 배우 겸 코미디언 크리스 락이 무대 위에 올랐다.

이날 크리스 락은 유쾌한 분위기를 연출하기 위해 선 넘은 농담을 던졌고, 이것이 윌 스미스의 기분을 나쁘게 했다.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의 주인공은 배우 윌 스미스가 됐다. 2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돌비 극장에서 열린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장편 다큐멘터리상 시상자로 배우 겸 코미디언 크리스 락이 무대 위에 올랐다.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의 주인공은 배우 윌 스미스가 됐다. 2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돌비 극장에서 열린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장편 다큐멘터리상 시상자로 배우 겸 코미디언 크리스 락이 무대 위에 올랐다.

크리스 락은 윌 스미스 아내가 삭발한 것을 두고 “삭발한 모습을 보니 ‘지 아이 제인’ 후속편 주인공으로 어울리겠다”고 놀렸다.

지 아이 제인은 삭발한 여주인공이 군인으로 등장하는 영화다.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의 주인공은 배우 윌 스미스가 됐다. 2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돌비 극장에서 열린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장편 다큐멘터리상 시상자로 배우 겸 코미디언 크리스 락이 무대 위에 올랐다.

윌 스미스의 아내가 삭발을 한 것은 극심한 탈모로 인한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는데, 이를 농담 소재로 삼았던 것이다.

기분이 나빴던 윌 스미스는 무대 위에 올라 크리스 락의 얼굴을 주먹으로 쳤다. 그리고는 “내 아내 이름을 입에 올리지 마라. OOO야”라고 욕설을 하며 분노했다.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의 주인공은 배우 윌 스미스가 됐다. 2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돌비 극장에서 열린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장편 다큐멘터리상 시상자로 배우 겸 코미디언 크리스 락이 무대 위에 올랐다.

해당 장면이 생방송으로 전파를 타자 전세계 팬들은 윌 스미스의 결단을 응원하며 크리스 락을 비난하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배우 브래들리 쿠퍼는 광고가 나가는 쉬는 시간에 윌 스미스를 직접 찾아와 포옹하며 위로를 건네기도 했다.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의 주인공은 배우 윌 스미스가 됐다. 2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돌비 극장에서 열린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장편 다큐멘터리상 시상자로 배우 겸 코미디언 크리스 락이 무대 위에 올랐다.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의 주인공은 배우 윌 스미스가 됐다. 2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돌비 극장에서 열린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장편 다큐멘터리상 시상자로 배우 겸 코미디언 크리스 락이 무대 위에 올랐다.

이후 윌 스미스는 영화 ‘킹 리차드’를 통해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수상하고 다시 한 번 무대에 올랐다.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의 주인공은 배우 윌 스미스가 됐다. 2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돌비 극장에서 열린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장편 다큐멘터리상 시상자로 배우 겸 코미디언 크리스 락이 무대 위에 올랐다.

무대에 오른 윌 스미스는 감격에 겨워 눈물을 흘리며 “지금 상을 받아서 우는 것이 아니라 빛나는 여러분과 함께 할 수 있음에 벅차서 눈물이 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영화 업계에서는 당신을 조롱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그럼에도 웃으며 괜찮은 척을 해야합니다”라고 남다른 심경을 드러내기도 했다.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의 주인공은 배우 윌 스미스가 됐다. 2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돌비 극장에서 열린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장편 다큐멘터리상 시상자로 배우 겸 코미디언 크리스 락이 무대 위에 올랐다.

스미스가 주연한 영화 ‘킹 리차드’는 테니스계 슈퍼스타 자매 비너스·세리나 윌리엄스 자매를 키워낸 아버지 리차드 윌리엄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스미스는 이 작품에서 ‘리차드’를 맡아 인생 최고 연기를 펼쳤다는 찬사를 받았다.

그는 실제 리차드의 말투는 물론이고 특유의 구부정한 자세, 느릿한 걸음걸이 등을 완벽하게 모사하며 외적인 부분에서 완벽하게 리차드가 된 것은 물론이고 두 딸을 역대 최고의 테니스 스타로 키워내기 위한 아버지의 열정·헌신·집념 등 리차드의 내면까지 체화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