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1000만원 벌지만 여자들이 창피해한다는 남자 직업 정체

2022년 3월 28일

남자친구의 직업이 부끄럽다는 한 여자의 사연이 전해졌다.

남자친구의 직업이 부끄럽다는 한 여자의 사연이 전해졌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친 직업이 창피해요’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과거에 익명의 한 여자가 쓴 글이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친 직업이 창피해요’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과거에 익명의 한 여자가 쓴 글이 실려 있었다.

남자친구의 직업이 부끄럽다는 한 여자의 사연이 전해졌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친 직업이 창피해요’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과거에 익명의 한 여자가 쓴 글이

2018년 A씨는 ‘남자 직업이 목수라면 만나보시겠어요’라는 제목의 글을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렸다.

당시 A씨는 직업이 목수인 남자를 소개 받았다.

남자친구의 직업이 부끄럽다는 한 여자의 사연이 전해졌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친 직업이 창피해요’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과거에 익명의 한 여자가 쓴 글이

A씨에 따르면 상대방 남성은 월 600이상 고정 수입이고 많이 벌면 1000이상 벌었다.

A씨는 “외제차, 집도 있고 생긴 것도 다 괜찮은데 남한테 직업을 말하기가 좀 그렇다”며 “친구 남친은 의사, 변호사인데 제 남친은 목수라하면 너무 창피할 것 같다”고 했다.

남자친구의 직업이 부끄럽다는 한 여자의 사연이 전해졌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친 직업이 창피해요’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과거에 익명의 한 여자가 쓴 글이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목수가 어때서?”, “목사보다 낫네”, “대체 님은 얼마 버시길래?”등의 반응을 보였다.

남자친구의 직업이 부끄럽다는 한 여자의 사연이 전해졌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친 직업이 창피해요’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과거에 익명의 한 여자가 쓴 글이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