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푸틴 최측근, 첼시 구단주 독극물 증상 호소

2022년 3월 29일

러시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측근으로 알려져 있던 첼시FC의 구단주 로만 아브라모비치가 독극물 의심 증세를 호소해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러시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측근으로 알려져 있던 첼시FC의 구단주 로만 아브라모비치가 독극물 의심 증세를 호소해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미국 언론 월스트리트 전러은 29일(한국시간) 러시아 올리가르히이자

미국 언론 월스트리트 전러은 29일(한국시간) 러시아 올리가르히이자 현재 우크라이나와 평화 협상을 하고 있는 로만 아브라모비치가 독극물 중독 증상을 보였다고 협상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러시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측근으로 알려져 있던 첼시FC의 구단주 로만 아브라모비치가 독극물 의심 증세를 호소해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미국 언론 월스트리트 전러은 29일(한국시간) 러시아 올리가르히이자

관계자들에 따르면 로만을 비롯해 이달 초 우크라이나의 수도 키이우에서 협상을 가진 뒤 모스크바, 리비우 등 여러 다른 협상 장소를 이동했던 적어도 두 명의 다른 우크라이나 협상단원도 눈이 충혈되고 얼굴과 손의 피부가 벗겨지고 찢겨지고 있다고 한다.

러시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측근으로 알려져 있던 첼시FC의 구단주 로만 아브라모비치가 독극물 의심 증세를 호소해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미국 언론 월스트리트 전러은 29일(한국시간) 러시아 올리가르히이자

매체는 “이 공격은 모스크바에서 전쟁을 끝내기 위한 대화를 방해하기를 원하는 정치적인 인물을 비난해 발생한 것으로 의심받고 있다”고 전했다.

러시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측근으로 알려져 있던 첼시FC의 구단주 로만 아브라모비치가 독극물 의심 증세를 호소해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미국 언론 월스트리트 전러은 29일(한국시간) 러시아 올리가르히이자

푸틴 대통령의 측근으로 찍혀 영국 정부의 제재를 받은 아브라모비치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자 영국 정부로부터 자산 동결 제재를 받았고 자신이 20년 가까이 소유한 첼시 역시 비용을 지출하지 못하는 상황에 이르자 구단 매각을 결정했다.

현재 구단 매각 절차가 진행 중인 가운데 로만은 우크라이나 전쟁 평화 협상을 위해 우크라이나로 이동해 협상단으로 참여하고 있었다.

러시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측근으로 알려져 있던 첼시FC의 구단주 로만 아브라모비치가 독극물 의심 증세를 호소해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미국 언론 월스트리트 전러은 29일(한국시간) 러시아 올리가르히이자

그는 푸틴 대통령이 쓴 편지를 블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전달하는 역할을 했다. 푸틴은 로만에게 “젤렌스키에게 우크라이나를 잔혹하게 없애버릴 것이라고 말하라”고 전했다고 알려졌다.

한편 언론은 현재 로만을 비롯한 세 사람의 생명은 위험하진 않고 컨디션이 점차 회복되고 있다고 전했다.

러시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측근으로 알려져 있던 첼시FC의 구단주 로만 아브라모비치가 독극물 의심 증세를 호소해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미국 언론 월스트리트 전러은 29일(한국시간) 러시아 올리가르히이자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