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CGV, 4월부터 영화 티켓 가격 인상

2022년 3월 30일

영화 멀티 플렉스 업체 CGV에서 오는 4월부터 영화 관람료를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영화 멀티 플렉스 업체 CGV에서 오는 4월부터 영화 관람료를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25일 CGV에 따르면 성인 2D 영화 관람료는 1000원이 올라 주중 1만 4000원, 주말 1만 5000원으로 조정된다. .IMAX를 비롯한 4D

지난 25일 CGV에 따르면 성인 2D 영화 관람료는 1000원이 올라 주중 1만 4000원, 주말 1만 5000원으로 조정된다.

영화 멀티 플렉스 업체 CGV에서 오는 4월부터 영화 관람료를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25일 CGV에 따르면 성인 2D 영화 관람료는 1000원이 올라 주중 1만 4000원, 주말 1만 5000원으로 조정된다. .IMAX를 비롯한 4D

.IMAX를 비롯한 4DX, ScreenX, SPHEREX, 스타리움 등 기술 특별관은 2000원, 그리고 씨네드쉐프, 템퍼시네마, 골드클래스등 고급관은 무려 5000원씩 인상된다고 밝혔다.

사실상 일반 상영관 기준 “2만원 시대로 향해 달려가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영화 멀티 플렉스 업체 CGV에서 오는 4월부터 영화 관람료를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25일 CGV에 따르면 성인 2D 영화 관람료는 1000원이 올라 주중 1만 4000원, 주말 1만 5000원으로 조정된다. .IMAX를 비롯한 4D

그러나 군인·경찰·소방공무원 및 장애인·국가유공자 우대 요금은 이번 인상에서 제외됐다.

영화 멀티 플렉스 업체 CGV에서 오는 4월부터 영화 관람료를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25일 CGV에 따르면 성인 2D 영화 관람료는 1000원이 올라 주중 1만 4000원, 주말 1만 5000원으로 조정된다. .IMAX를 비롯한 4D

CGV 측은 “코로나19 이후 영업시간 제한과 띄어앉기 등의 제약으로 관객이 급감했고, 이로 인해 주요 기대작들이 개봉을 미루며 영화산업 악순환이 심화되고 있다”며 “이로 인해 영화관의 적자는 누적돼 경영 위기가 가중되고, 제작 및 투자·배급 등 영화산업 생태계 전체가 더 이상 버틸 힘이 없어 생존을 위해 불가피하게 가격을 인상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최근 영화진흥위원회가 발표한 ‘2021년 한국 영화산업 결산 자료’에 따르면 2021년 한국 영화산업은 1조 239억원의 매출로 2년 연속 감소 중이며,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2조 5093억원) 대비 약 60% 가까이 줄어들었다. 같은 기간 극장매출감소율은 이보다 더 높아 2019년(1조 9140억) 대비 70%가 줄었다.

영화 멀티 플렉스 업체 CGV에서 오는 4월부터 영화 관람료를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25일 CGV에 따르면 성인 2D 영화 관람료는 1000원이 올라 주중 1만 4000원, 주말 1만 5000원으로 조정된다. .IMAX를 비롯한 4D

CGV 관계자는 “투자·제작·배급·상영이 한 몸처럼 움직이고 있는 국내 영화산업은 코로나 이후 그 어떤 산업보다 가장큰 피해를 입어 붕괴 직전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영화산업의 생존을 위해 피치 못하게 관람료 인상을 할 수밖에 없는 지금의 상황을 너그러이 이해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영화를 사랑하는 관객 분들의 부담을 늘리게 되어 매우 송구스러운 마음이지만 좋은 영화들이 지속적으로 극장에 걸리게 하고 이를 통해 전 국민이 위로를 받으실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