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레전드 빌런으로 떠오른 ‘1호선 패륜아’ 사건 (+사진)

2022년 3월 30일

최근 서울 1호선 지하철에서 젊은 남성이 노인에게 폭언과 욕설을 하는 영상이 SNS에서 확산되며 논란이 됐다.

최근 서울 1호선 지하철에서 젊은 남성이 노인에게 폭언과 욕설을 하는 영상이 SNS에서 확산되며 논란이 됐다. 영상이 빠르게 퍼지며 논란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자신을 영상 속 ‘노인의 아들’이라고 밝힌 이

영상이 빠르게 퍼지며 논란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자신을 영상 속 ‘노인의 아들’이라고 밝힌 이가 등장했다.

최근 서울 1호선 지하철에서 젊은 남성이 노인에게 폭언과 욕설을 하는 영상이 SNS에서 확산되며 논란이 됐다. 영상이 빠르게 퍼지며 논란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자신을 영상 속 ‘노인의 아들’이라고 밝힌 이

지난 29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유튜브 영상을 보고 손이 떨리더군요. 저의 아버지임을 알고”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최근 서울 1호선 지하철에서 젊은 남성이 노인에게 폭언과 욕설을 하는 영상이 SNS에서 확산되며 논란이 됐다. 영상이 빠르게 퍼지며 논란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자신을 영상 속 ‘노인의 아들’이라고 밝힌 이

작성자 A씨는 “조그만 기업을 운영하는 갓 50이 된 아저씨”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A씨는 “오늘 점심식사 중 휴대폰으로 유튜브를 켰고 메인 화면에서 ‘1호선 패륜아’라는 영상을 무심코 봤다”고 전했다.

최근 서울 1호선 지하철에서 젊은 남성이 노인에게 폭언과 욕설을 하는 영상이 SNS에서 확산되며 논란이 됐다. 영상이 빠르게 퍼지며 논란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자신을 영상 속 ‘노인의 아들’이라고 밝힌 이

이어 “유난히 해당 영상이 눈에 띄어 클릭했다. 영상을 보고 심장이 벌렁거렸고 눈의 의심했다”며 “영상에 보이는 어르신이 제 아버지 같은 느낌이 들었다”고 당황스러웠던 당시를 설명했다.

최근 서울 1호선 지하철에서 젊은 남성이 노인에게 폭언과 욕설을 하는 영상이 SNS에서 확산되며 논란이 됐다. 영상이 빠르게 퍼지며 논란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자신을 영상 속 ‘노인의 아들’이라고 밝힌 이

A씨는 영상 속 어르신이 타고 있는 지하철 라인이나 가지고 계신 휴대폰, 외모, 목소리가 곧 80살이 되는 저의 아버지가 확실하다고 주장했다.

최근 서울 1호선 지하철에서 젊은 남성이 노인에게 폭언과 욕설을 하는 영상이 SNS에서 확산되며 논란이 됐다. 영상이 빠르게 퍼지며 논란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자신을 영상 속 ‘노인의 아들’이라고 밝힌 이

해당 영상에는 젊은 남성이 “인간 같지 않은 XX”, “나이도 XX 많은 거 같은데”, “인생 똑바로 살아”, “그 나이 먹고 차도 하나 없어서 지하철 타고 다니냐”, “나 같으면 죽었어. 왜 살아” 등 막말을 퍼부었다.

최근 서울 1호선 지하철에서 젊은 남성이 노인에게 폭언과 욕설을 하는 영상이 SNS에서 확산되며 논란이 됐다. 영상이 빠르게 퍼지며 논란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자신을 영상 속 ‘노인의 아들’이라고 밝힌 이

막말 세례를 받았음에도 노인은 남성을 자극하지 않으려는 듯 차분하게 오히려 “미안합니다”, “알겠습니다”라고 대처했다.

최근 서울 1호선 지하철에서 젊은 남성이 노인에게 폭언과 욕설을 하는 영상이 SNS에서 확산되며 논란이 됐다. 영상이 빠르게 퍼지며 논란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자신을 영상 속 ‘노인의 아들’이라고 밝힌 이

마지막으로 A씨는 영상 속 젊은 남성을 찾고 싶다며 정보를 제공하는 사람에게 사례를 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