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리포터를..’ 재조명된 윌 스미스 10년전 싸대기 영상

2022년 3월 30일

할리우드 배우 윌 스미스가 아카데미 시상식 무대에서 동료의 뺨을 때려 논란이 된 가운데, 10년 전 영상이 재조명되고 있다.

29일 여러 외신 매체는 지난 2012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있었던 한 레드카펫 영상을 공개했다.

당시 영화 ‘맨 인 블랙3’ 홍보를 위해 짧은 인터뷰를 진행했던 윌 스미스는 한 남성 리포터와 마찰을 빚었다.

우크라이나 출신 리포터 비탈리 세디우크는 마이크를 든 채 윌 스미스에게 인사하며 포옹했다.

이때 세디우크는 몸을 빼려던 윌 스미스를 끌어당겨 한쪽 뺨에 입을 맞췄다.

윌 스미스는 반사적으로 세디우크를 강하게 밀어냈으며, 불쾌하다는 듯 손등으로 세디우크의 뺨을 때렸다.

이 장면은 현장을 찍던 언론 카메라에 모두 찍혔고, 세디우크의 뺨에서 난 ‘찰싹’ 소리까지 고스란히 담겼다.

영상은 각종 커뮤니티 등을 통해 확산됐으며, ‘윌 스미스가 과민 반응을 보였다’라는 반응과 ‘세디우크의 행동이 무례했다’라는 반응으로 나뉘었다.

해당 내용을 다시 접한 국내 누리꾼들 역시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저 리포터가 잘못했지”, “뽀뽀는 선 넘었다”, “명백한 성희롱이다”, “뺨을 때리는 것도 무례하다”, “조금 과민 반응같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한편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 남우주연상 후보로 참석했던 윌 스미스는 크리스 록이 자신의 아내 삭발을 두고 농담하자, 무대로 난입해 크리스 록의 뺨을 때렸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LIFE NEWS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