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비통 백 주웠습니다” 주인 찾는 글에 벌어진 충격적인 사태 (+반전)

2022년 3월 31일

페이스북 페이지에 가방을 분실한 사람을 찾는 글이 올라왔다.

페이스북 페이지에 가방을 분실한 사람을 찾는 글이 올라왔다. ‘수원대신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에 지난 18일 수원 인계동에서 주운 루이비통 가방의 주인을 찾는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수원대신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에 지난 18일 수원 인계동에서 주운 루이비통 가방의 주인을 찾는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페이스북 페이지에 가방을 분실한 사람을 찾는 글이 올라왔다. ‘수원대신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에 지난 18일 수원 인계동에서 주운 루이비통 가방의 주인을 찾는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가방의 이름은 ‘뉴 웨이브 멀티 포쉐트’다.

에르메스, 샤넬과 더불어 3대 명품으로 꼽히는 브랜드에서 나오는 가방답게 가격은 무려 318만 원으로 알려졌다.

페이스북 페이지에 가방을 분실한 사람을 찾는 글이 올라왔다. ‘수원대신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에 지난 18일 수원 인계동에서 주운 루이비통 가방의 주인을 찾는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그러자 문제의 가방이 여친 것이라는 페이스북 이용자가 등장했다.

“연락 주세요. 제 겁니다. 분실물 어디에 있었나요? 여자친구 거에요!!!!! 빨리 연락 주세요” 이 이용자는 잠시 후 “최대한 빨리 연락 좀 주세요. 애타게 찾는 중입니다”란 댓글을 달기도 했다.

그러자 가방을 주운 사람이 등장해 많은 누리꾼들이 충격을 받았다.

페이스북 페이지에 가방을 분실한 사람을 찾는 글이 올라왔다. ‘수원대신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에 지난 18일 수원 인계동에서 주운 루이비통 가방의 주인을 찾는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이유는 “댓글 안 남기려다가 남깁니다. 어제 주인 분과 연락 닿아서 전해드렸습니다”라고 말했기 때문이다.

페이스북 페이지에 가방을 분실한 사람을 찾는 글이 올라왔다. ‘수원대신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에 지난 18일 수원 인계동에서 주운 루이비통 가방의 주인을 찾는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가방을 주운 사람은 자기 말이 사실이라는 점을 증명하려고 가방 주인과 주고받은 문자메시지를 공개했다.

문자메시지에 따르면 루이비통 가방은 한 아버지가 딸의 취업을 기념해 사준 선물이었다.

페이스북 페이지에 가방을 분실한 사람을 찾는 글이 올라왔다. ‘수원대신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에 지난 18일 수원 인계동에서 주운 루이비통 가방의 주인을 찾는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알고 보니 한 페이스북 이용자가 남의 가방을 낼름 가져가려고 자기 가방이라고 거짓말을 한 것이다. 페이스북 이용자들은 “몇 푼 안 하는 것에 양심은 팔지 말자”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페이스북 페이지 ‘수원대신전해드립니다’, 루이비통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