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윤석열 인수위, 여성가족부 폐지 안하기로 결정

2022년 4월 1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공약으로 내세웠던 여성가족부 폐지가 사실상 ‘개편’으로 방향으로 가닥이 잡히면서 사실상 폐지가 무산됐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공약으로 내세웠던 여성가족부 폐지가 사실상 ‘개편’으로 방향으로 가닥이 잡히면서 사실상 폐지가 무산됐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측은 여성가족부를 

윤석열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측은 여성가족부를 ‘미래가족부’로 개편하는 방향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공약으로 내세웠던 여성가족부 폐지가 사실상 ‘개편’으로 방향으로 가닥이 잡히면서 사실상 폐지가 무산됐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측은 여성가족부를 

김은혜 대통령 당선인 대변인은 “여성의 인권을 존중하고 여성의 안전을 정부가 지켜드려야 한다는 점은 폐지가 아니라 오히려 더 잘 기능할 수 있도록 재편이든 아니면 체제를 다시 정립하겠다는 것이다”라고 밝혔다.

인수위 관계자 역시 “‘창조적 파괴’의 관점으로 봐달라”며 “피해자 지원 기능이 강화되고, 저출산 등 인구 문제에 집중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공약으로 내세웠던 여성가족부 폐지가 사실상 ‘개편’으로 방향으로 가닥이 잡히면서 사실상 폐지가 무산됐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측은 여성가족부를 

미래가족부로의 개편에 대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제 생각과 온도차가 있다는 점을 말씀드린다”면서 “정부조직법과 관련해 인수위가 계획하고 있겠지만 당선인이 재차 확인한 여가부 폐지에 부합하는 모습이 되어야할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미래가족부 개편에 대한 시민들의 의견은 나누고 있는 양상이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공약으로 내세웠던 여성가족부 폐지가 사실상 ‘개편’으로 방향으로 가닥이 잡히면서 사실상 폐지가 무산됐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측은 여성가족부를 

여성가족부가 하고 있는 일 자체를 없애면 안되며, 오히려 개편하는 방향이 좋다는 의견이 있는 한편, 당선인의 공약인 폐지 방향으로 추진해야한다는 목소리를 내는 시민들도 있는 상황이다.

한편 인수위는 항공우주청 설립 부지도 검토할 예정이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공약으로 내세웠던 여성가족부 폐지가 사실상 ‘개편’으로 방향으로 가닥이 잡히면서 사실상 폐지가 무산됐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측은 여성가족부를 

윤 당선인은 오늘 열린 과학기술교육분과 업무보고에서 “항공우주 거버넌스를 어떻게 가져갈 것이냐”고 묻는 등 항공우주청 신설에 의지를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채널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