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커뮤니티 난리 난 ‘남녀 공용 화장실’ 대참사 사건

2022년 4월 1일

최근 한 남성이 공용 화장실에서 겪은 황당한 사연이 소개됐다.

최근 한 남성이 공용 화장실에서 겪은 황당한 사연이 소개됐다. 한 남성은 “얼마 전에 성추행으로 경찰 만났다”다며 ‘남녀 공용 화장실’에서 겪은 일을 전했다. 남성은 “남녀 공용

한 남성은 “얼마 전에 성추행으로 경찰 만났다”다며 ‘남녀 공용 화장실’에서 겪은 일을 전했다.

최근 한 남성이 공용 화장실에서 겪은 황당한 사연이 소개됐다. 한 남성은 “얼마 전에 성추행으로 경찰 만났다”다며 ‘남녀 공용 화장실’에서 겪은 일을 전했다. 남성은 “남녀 공용

남성은 “남녀 공용 화장실인데 누가 들어가 있었다. 생각 없이 들어가서 볼일 보는데”라며 “안에서 오줌 소리가 힘차더라 방구 소리도 몇 번 들리고”라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최근 한 남성이 공용 화장실에서 겪은 황당한 사연이 소개됐다. 한 남성은 “얼마 전에 성추행으로 경찰 만났다”다며 ‘남녀 공용 화장실’에서 겪은 일을 전했다. 남성은 “남녀 공용

그러면서 남성은 “소변 다 보고 손 씻고 있는데 안에서 여자가 나왔다”며 여자가 “뭐 하는 거냐고 지X하더니 경찰에 신고했다”라고 말했다.

최근 한 남성이 공용 화장실에서 겪은 황당한 사연이 소개됐다. 한 남성은 “얼마 전에 성추행으로 경찰 만났다”다며 ‘남녀 공용 화장실’에서 겪은 일을 전했다. 남성은 “남녀 공용

남성은 경찰한테 “내가 안에 누가 있는지 어떻게 아느냐고 내가 뭘 했냐”고 했고 여경이 오더니 “핸드폰 보자”라고 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최근 한 남성이 공용 화장실에서 겪은 황당한 사연이 소개됐다. 한 남성은 “얼마 전에 성추행으로 경찰 만났다”다며 ‘남녀 공용 화장실’에서 겪은 일을 전했다. 남성은 “남녀 공용

그러면서 여경이 “남녀 공용이라도 안에 누가 있으면 남자들은 기다렸다가 들어가는 게 매너”라고 했다고 전했다.

최근 한 남성이 공용 화장실에서 겪은 황당한 사연이 소개됐다. 한 남성은 “얼마 전에 성추행으로 경찰 만났다”다며 ‘남녀 공용 화장실’에서 겪은 일을 전했다. 남성은 “남녀 공용

또 남성은 신고한 여성이 “조심하세요”라고 하자 “네 조심할게요 방구 좀 살살 뀌세요”라고 했다며 “내가 뭘 잘못한 거야?”라고 호소했다.

최근 한 남성이 공용 화장실에서 겪은 황당한 사연이 소개됐다. 한 남성은 “얼마 전에 성추행으로 경찰 만났다”다며 ‘남녀 공용 화장실’에서 겪은 일을 전했다. 남성은 “남녀 공용

이를 본 누리꾼들은 “여경한테 아줌마라고 하면 화날 듯” “남자라서 잘못했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