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 계곡 사망 사건’ 이은해랑 동거했던 남자들 모두 ‘의문사’ (+추가 공개)

2022년 4월 4일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제기했던 가평 계곡 살인 사건의 용의자 이은해가 공개 수배망에 오른 가운데, 그와 만났던 남자들이 모두 세상을 떠난 것으로 확인됐다.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제기했던 가평 계곡 살인 사건의 용의자 이은해가 공개 수배망에 오른 가운데, 그와 만났던 남자들이 모두 세상을 떠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019년 경기도 가평의 한 계곡에서 윤모씨를 살해한 혐

지난 2019년 경기도 가평의 한 계곡에서 윤모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이은해와 관련, 과거 그와 인연이 있었던 남성 총 3명이 의문의 사고사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검찰은 윤 씨를 살해한 용의자로 이 씨와 그의 내연남 조현수를 지목하고 공개수배 중이다.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제기했던 가평 계곡 살인 사건의 용의자 이은해가 공개 수배망에 오른 가운데, 그와 만났던 남자들이 모두 세상을 떠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019년 경기도 가평의 한 계곡에서 윤모씨를 살해한 혐

지난 1일 방송된 JTBC ‘사건반장’은 이은해와 사실혼 관계였던 3명의 남성이 모두 의문사했다고 전했다.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제기했던 가평 계곡 살인 사건의 용의자 이은해가 공개 수배망에 오른 가운데, 그와 만났던 남자들이 모두 세상을 떠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019년 경기도 가평의 한 계곡에서 윤모씨를 살해한 혐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제기했던 가평 계곡 살인 사건의 용의자 이은해가 공개 수배망에 오른 가운데, 그와 만났던 남자들이 모두 세상을 떠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019년 경기도 가평의 한 계곡에서 윤모씨를 살해한 혐

방송에 따르면 지난 2010년과 2014년, 2019년 이씨의 남자친구들이 세 차례 사고사로 사망했다.

2010년에는 이은해가 당시 그의 연인이었던 A 씨와 함께 차량에 탑승해 있었는데 교통사고로 A 씨가 사망했다. 사고 후 이은해가 보험보상금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제기했던 가평 계곡 살인 사건의 용의자 이은해가 공개 수배망에 오른 가운데, 그와 만났던 남자들이 모두 세상을 떠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019년 경기도 가평의 한 계곡에서 윤모씨를 살해한 혐

또 2014년에는 이 씨와 교제 중이던 B 씨가 태국 파타야 산호섬에서 스노클링을 하던 중 사망했다. JTBC에 따르면 현지 경찰이 타살 가능성을 찾지 못해 수사는 사고사로 종결됐고, B씨 의 유해는 태국에서 화장됐다.

최근에 불거진 2019년 사건은 윤씨가 경기도 가평 계곡에서 다이빙 사고로 사망한 건이다.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제기했던 가평 계곡 살인 사건의 용의자 이은해가 공개 수배망에 오른 가운데, 그와 만났던 남자들이 모두 세상을 떠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019년 경기도 가평의 한 계곡에서 윤모씨를 살해한 혐

A 씨와 B 씨, 윤 씨까지 총 3명이 시간 차이를 두고 모두 의문사한 것. JTBC는 “우연의 일치라고 하기에는 너무 소름이 끼친다”고 설명했다.

가평 계곡 익사 사건은 지난 2020년 10월 SBS ‘그것이 알고 싶다’가 보도하면서 알려졌다. 방송은 이 씨가 SBS에 직접 제보해 전파를 탔다. 당시 이 씨는 “보험사 측이 내가 보험금을 노렸다며 사망 보험금을 주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현재 검찰은 가평 계곡 익사 사건과 관련, 이 씨와 조 씨가 윤 씨를 부추겨 다이빙하도록 한 뒤 제대로 구조하지 않고 살해한 것으로 판단 중이다.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제기했던 가평 계곡 살인 사건의 용의자 이은해가 공개 수배망에 오른 가운데, 그와 만났던 남자들이 모두 세상을 떠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019년 경기도 가평의 한 계곡에서 윤모씨를 살해한 혐

두 사람이 윤 씨 명의의 생명보험금 8억원을 노려 범행을 저질렀다는 게 검찰의 판단이다. 그마저도 보험금 납부를 제대로 하지 않아 계약 기간이 만료되기 4시간 전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앞서 작년 2월 이 사건에 대해 전면 재수사에 나선 바 있다. 이 씨와 조 씨를 조사한 검찰은 다음 달 2차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었나, 두 사람은 현재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JTBC 사건반장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