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북한 김여정 “우리는 핵 동원해 남한 전멸시킬 것” 선언

2022년 4월 5일

김여정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이 5일 서욱 국방장관의 선제 타격 발언을 또 문제 삼으며 핵, 미사일을 언급하며 위협했다.

김여정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이 5일 서욱 국방장관의 선제 타격 발언을 또 문제 삼으며 핵, 미사일을 언급하며 위협했다. 김 부부장은 이날 노동신문에 게재한 담화에서 서 장관을 겨냥해 “군을 대표

김 부부장은 이날 노동신문에 게재한 담화에서 서 장관을 겨냥해 “군을 대표한다는 자가 우리를 적으로 칭하며 선제 타격을 운운한 것은 돌이킬 수 없는 대단히 큰 실수”라고 말했다.

또 “남조선군이 우리를 적으로 칭하며 그 어떤 조건하에서라는 전제를 달고 선제적으로 우리를 타격할 가능성에 대해 운운한 것 자체가 매우 위험하고 좋지 않은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김여정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이 5일 서욱 국방장관의 선제 타격 발언을 또 문제 삼으며 핵, 미사일을 언급하며 위협했다. 김 부부장은 이날 노동신문에 게재한 담화에서 서 장관을 겨냥해 “군을 대표 김여정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이 5일 서욱 국방장관의 선제 타격 발언을 또 문제 삼으며 핵, 미사일을 언급하며 위협했다. 김 부부장은 이날 노동신문에 게재한 담화에서 서 장관을 겨냥해 “군을 대표

김 부부장은 “남조선이 우리와 군사적 대결을 선택하는 상황이 온다면 부득이 우리의 핵 전투무력은 자기의 임무를 수행해야 하게 될 것”이라며 “핵무력의 사명은 우선 그런 전쟁에 말려들지 않자는 것이 기본이지만 일단 전쟁 상황이라면 그 사명은 타방의 군사력을 일거에 제거하는 것으로 바뀐다”고 위협했다.

김여정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이 5일 서욱 국방장관의 선제 타격 발언을 또 문제 삼으며 핵, 미사일을 언급하며 위협했다. 김 부부장은 이날 노동신문에 게재한 담화에서 서 장관을 겨냥해 “군을 대표

그러면서 “이것은 결코 위협이 아니다”라며 “남조선이 군사적 망동질을 하는 경우의 우리의 대응과 그 후과에 대한 상세한 설명인 동시에 또한 남조선이 핵보유국을 상대로 군사적 망상을 삼가야 하는 이유를 설명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김여정 부부장은 자신들이 한국을 먼저 공격하지 않겠다고 주장했다.

김여정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이 5일 서욱 국방장관의 선제 타격 발언을 또 문제 삼으며 핵, 미사일을 언급하며 위협했다. 김 부부장은 이날 노동신문에 게재한 담화에서 서 장관을 겨냥해 “군을 대표

그는 “우리는 이미 남조선이 우리의 주적이 아님을 명백히 밝혔다”며 “다시 말해 남조선군이 우리 국가를 반대하는 그 어떤 군사 행동을 취하지 않는다면 우리의 공격 대상이 되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여정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이 5일 서욱 국방장관의 선제 타격 발언을 또 문제 삼으며 핵, 미사일을 언급하며 위협했다. 김 부부장은 이날 노동신문에 게재한 담화에서 서 장관을 겨냥해 “군을 대표

또 “명백히 다시 한 번 밝힌다. 우리는 남조선을 향해 총포탄 한 발도 쏘지 않을 것이다. 우리 무력의 상대로 보지 않기 때문”이라며 “이것은 순수 핵보유국과의 군사력 대비로 보는 견해가 아닌 서로 싸우지 말아야 할 같은 민족이기 때문인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여정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이 5일 서욱 국방장관의 선제 타격 발언을 또 문제 삼으며 핵, 미사일을 언급하며 위협했다. 김 부부장은 이날 노동신문에 게재한 담화에서 서 장관을 겨냥해 “군을 대표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