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자폐증 아이 폭행 사건 심각하게 돌아가는 현재 상황

2022년 4월 11일

국내에서는 ‘날강두’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는데, 세계 축구의 2인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아이의 손을 내려쳐 논란이 되고 있다.

국내에서는 ‘날강두’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는데, 세계 축구의 2인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아이의 손을 내려쳐 논란이 되고 있다. 호날두는 지난 9일(현지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버

호날두는 지난 9일(현지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버튼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졸전을 펼쳤다.

국내에서는 ‘날강두’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는데, 세계 축구의 2인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아이의 손을 내려쳐 논란이 되고 있다. 호날두는 지난 9일(현지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버

팀은 1-0으로 패배했고, 경기가 끝난 후 호날두는 37살임에도 불구하고 분을 이기지 못해 선수들을 촬영하던 한 아이의 손을 내려처 휴대폰을 박살냈다.

국내에서는 ‘날강두’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는데, 세계 축구의 2인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아이의 손을 내려쳐 논란이 되고 있다. 호날두는 지난 9일(현지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버

아이의 어머니는 이후 자신의 SNS에 “자폐증인 나의 아이가 처음 축구를 직관한 경기였다. 그런데 호날두가 내 아이의 손을 내려쳐 휴대폰을 파손했다는 사실을 믿을 수가 없다”면서 “그 사람도 아이를 기르는 아버지다. 만약 자신의 아이에게 이런 일이 벌어졌으면 기분이 어떻겠느냐”라고 분노했다.

논란이 될 것을 예상한 호날두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감정을 절제하는 것이 쉽지 않았다”며 “피해를 본 아이를 맨유 홈구장으로 초대하고 싶다”는 이상한 사과문을 남기기도 했다. 아이는 에버튼팬인 것으로 밝혀졌다.

국내에서는 ‘날강두’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는데, 세계 축구의 2인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아이의 손을 내려쳐 논란이 되고 있다. 호날두는 지난 9일(현지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버

하지만 이 사건의 파장은 예상보다 큰 것으로 보인다.

영국 BBC는 지난 10일(한국시간) 머지사이드 경찰 당국이 호날두가 팬의 휴대폰을 파손한 사건을 보도를 통해 알고 있으며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보도했다.

국내에서는 ‘날강두’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는데, 세계 축구의 2인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아이의 손을 내려쳐 논란이 되고 있다. 호날두는 지난 9일(현지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버

머지사이드 경찰 당국 대변인은 “선수들이 경기장을 떠나는 과정에서 원정팀(맨유) 선수 가운데 한 명이 소년의 휴대폰을 파손하는 등 폭행했다는 보도가 있었다”며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이며 경찰은 에버튼 구단과 협력해 CCTV 영상을 검토하고 범죄가 발생했는지 확인하기 위해 광범위한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또 이 대변인은 “해당 사건에 대해 정보가 있거나 목격한 사람은 트위터나 페이스북 등 머지사이드 경찰 SNS을 통해 제보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국내에서는 ‘날강두’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는데, 세계 축구의 2인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아이의 손을 내려쳐 논란이 되고 있다. 호날두는 지난 9일(현지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버

한편 맨유도 해당 사건에 대해 인지하고 있으며 경찰 조사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